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베르통언 부상까지 겹치며 부들부들하면서도 나무보다 숲을 내다본 포체티노 감독

갑갑해 하는 포체티노 보면서 나도 답답했다

11,0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UEFA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토트넘과 아약스의 경기

전반 15분에 터진 반 더 베이크의 결승골로 아약스가 원정에서 1대0 승리를 가져갔다

손흥민과 케인이 못 뛰는 토트넘은 이번 경기에서 소중한 자원인 베르통언 마저 잃어버리는 치명타를 입었다

30분경 토트넘의 프리킥 찬스, 그런데 여기서 같은팀 동료이자 센터백 듀오인 베르통언과 알더웨이럴트의 충돌이 일어난다.

베르통언은 머리에 출혈을 입은 동시에 머리 내부에도 충격이 전해진 듯 쉽게 일어나지 못했고

다시 경기장에 들어갔지만 끝내 고개를 떨구며 경기장 밖으로 부축을 받으며 떠나갔다

포체티노의 감독의 표정에 정말 많은것들이 느껴진다.

하지만 그는 운명을 직감하고 후반전에 과감한 선택을 한다

수비수 두 명을 동시에 교체하면서 1차전을 이대로 끝내겠다는 선택을 한다

공격은 뜻대로 안되니 1실점에서 이 경기를 마무리하고 2차전에 모든 걸 쏟아부으려는 듯 보였다


손흥민과 어쩌면 케인까지도 돌아올 수 있는 2차전 더욱 기대가 된다

움짤 – 온라인 커뮤니티

수비수는 공에서 눈을 떼지 말라고 배웠습…ㄴ…드

치어리딩을 배운 뒤 축지라퍼와 이주현 하위나이트 스포츠 대표는 모니터 앞에서 만난다.

이주현 하위나이트 대표는 수제자 축지라퍼에게 공에서 눈을 떼지 않는 '집중력'을 강조하며 아이트래커 챌린지를 제안한다.

과연... 스승 이주현 대표와 아이트래커 챌린지에 도전한 축지라퍼는 공에서 시선을 떼지 않을 수 있을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