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웹툰을 게임으로 만드는 이유

1,0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1996년 첫 서비스를 시작한 세계 최초의 그래픽 온라인 게임 바람의나라. 

부끄럽다니까
(내가..고등학생때 바람의나라만 안했어도...)

바람의나라의 초대 개발자 중 한 명이었던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이사는 대학생 시절 김진 작가의 동명의 만화를 읽으면서 이를 게임으로 만들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바람의나라와 더불어 한국의 1세대 MMORPG 게임으로 꼽히는 리니지라그나로크 역시 

동명의 ‘판타지 만화’를 원작으로 한다.


웹툰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한 요즘에는 만화 원작의 게임을 찾아보기 더 쉽다. 

노블레스·갓오브하이스쿨·마음의 소리 같은 인기 웹툰들은 이미 게임화가 진행됐거나 개발이 한창이고. 

영화 ‘어벤져스’처럼, 각기 다른 웹툰의 등장인물들을 한 게임에 등장시키는 시도도 이뤄지고 있다.

한국의 게임사(史)에 있어 ‘만화’와 ‘게임’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인 셈인데. 


게임 개발사들이 ‘만화’에 집중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취재해봤다.



모르겠어
게임 개발사들이 웹툰 IP(지식재산권)를 선호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필승
일단 효율성이 좋다.

웹툰을 활용할 경우, 게임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캐릭터’ ‘스토리 라인’ ‘세계관’ 구축에 들어가는 자원과 시간을 대폭 아낄 수 있다.

아무래도 세계관이나 어떤 그런 것들을 만드는 거 자체가 아예 없는데 서, 무에서 창조하는 거보다는 도움이 되지 않을까? 확장해 나가는 데는 훨씬 유리한 점이 있겠죠.

일단 첫 번째 단추인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그 단계는 좀 더 수월하게 진행될 수 있을 것 같아요

- 게임산업협회 관계자 -

원작이 가진 지명도를 바탕으로 마케팅 비용도 낮출 수 있다.

당신이 최고

일례로 네이버의 인기 웹툰 호랑이형님을 활용한 모바일 게임의 경우 

원작의 힘을 빌려 마케팅을 하기 쉽지만, 

새 IP의 경우 그것이 무엇인지부터 소비자들에게 설명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일부 게임회사들이 독자 IP를 활용한 게임들에 천문학적인 마케팅 비용을 투입하는 것도 이 같은 이유 때문이다.

갓오브하이스쿨 등 IP 활용 게임들을 제작해 온 엔유소프트의 김영관 대표는 


“기존 IP의 검증된 스토리로 유저 접근성을 높이면 실패 확률을 낮출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웹툰 작품들이 보유하고 있는 탄탄한 이용자층도 게임 개발사 입장에선 매력적인 요소다.


이들이 잠재적 게임 유저 군에 포함되기 때문이다.

웹툰IP를 활용한 게임을 기획한 한 개발사 관계자에 따르면, 웹툰은 장기간 연재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영화나 드라마 등의 IP보다 이용자층의 관심이 길게 지속된다는 특징이 있다.

 웹툰 특성상, 독자층을 게임으로 옮겨오는데, 보다 유리하다는 이야기다. 

특히 기존 독자들이 웹툰의 ‘스토리’에 강하게 몰입할수록, 게임에 대한 몰입도도 커지기 쉽다고 한다. 

웹툰스토리 진행과 게임의 플레이 경험이 상호작용하는 것이다. 

때문에 웹툰의 스토리라인부터 작화까지, 원작의 아이덴티티를 최대한 해치지 않고 게임에 이식하는 것이 성공의 관건이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정부 기관인 한국콘텐츠진흥원게임 회사들이 웹툰 IP를 활용해 게임을 만들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 8월과 11월 두차례에 걸쳐, 게임화를 희망하는 콘텐츠 IP와 게임 업계를 연결해주는 ‘콘텐츠 지식재산(IP) 사업화 상담회’를 추진한 것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10월에는 게임화에 적합한 웹툰 IP 6개를 선정해 게임 업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피칭 행사도 열었다. 

콘진원은 내년에도 웹툰 IP를 활용한 게임 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앞서 언급한 ‘콘텐츠 지식재산 사업화 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한다. 

상담회를 통해 게약을 맺은 게임 업체의 경우 콘진원의 제작지원사업 신청시 가산점을 부여하고, 게임 유통 관련 홍보 마케팅도 지원한다고 한다.


‘원나블’

 일본 인기 만화 3인방으로 꼽히는 원피스·나루토·블리치를 의미하는 신조어다. 

한국 웹툰에도 이 원나블에 대응하는 ‘신노갓’이라는 말이 있다.

 신의탑·노블레스·갓오브하이스쿨 세 만화가 그 주인공인데. 


신노갓의 등장인물들이 한 세계관에 등장하는 모바일게임 ‘히어로 칸타레’가 올해 북미와 유럽 시장에 차례로 출시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4개월 만에 누적 매출 100억원을 기록했다는데.

짱입니다요
척...

원나블에 비해 아지 인기나 영향력 면에서 걸음마 수준인 ‘신노갓’이지만. 


게임의 인기가 웹툰으로, 웹툰의 인기가 다시 게임으로 이어져 한국의 대표 IP로 성장했으면...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