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화염 휩싸인 노숙인, 담요로 구한 커플

11,5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잘 보이진 않지만 이 장면은 한 노숙인의 몸에 거센 불이 붙어 타오르고 있는 모습입니다. 

겨울 추위를 피하려고 불을 지피다 온몸에 불이 옮겨 붙은 것이죠. 

위기의 순간에 한 커플이 이 모습을 발견하고 손에 물집이 잡히도록 담요를 휘둘렀습니다.


강추위가 몰아치던 13일 오전 3시쯤 광주 남구 주월1동 주민센터 인근에서 한 노숙인(50)이 추위를 피하기 위해 종이 상자에 불을 붙였습니다. 

당시 광주의 최저기온은 영하에 가까운 0.5도까지 내려갔었죠. 


그러나 상자에 붙은 불이 노숙인이 입고 있던 바지로 순식간에 옮겨 붙었습니다. 


당황한 노숙인이 손으로 바지에 붙은 불길을 털어내려 했지만, 불길은 속수무책으로 번져 나갔습니다. 


지나가는 사람 하나 없는 거리에서 그는 불을 끄기 위해 홀로 사투를 벌여야 했습니다.

그때 차를 몰고 여자친구를 집에 데려다주던 김보건(30)씨가 불길에 휩싸인 노숙인을 발견했습니다. 


보건씨는 곧바로 차량을 세운 뒤 119에 신고했습니다. 

그리고 여자친구와 함께 차량에 있던 담요를 들고 노숙인에게 달려갔습니다. 

두 사람은 정신없이 담요를 휘둘렀습니다. 거센 불길에 두 사람의 손은 물집이 잡혔고, 옷도 검게 그을렸습니다. 


주변을 지나던 한 남성도 달려와 손을 보탰습니다. 


세 사람은 함께 불길을 잡았고, 노숙인은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다행히 양다리에 2도 화상만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답니다.


 노숙인은 병원으로 옮겨지기 전, 보건씨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했습니다.

불길에 휩싸인 사람을 발견했을 때 ‘사람 먼저 구해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어요

우리가 발견하지 못했으면 어땠을지 아찔해요. 위험한 상황에 있던 분을 도울 수 있어서 뿌듯합니다.

- 김보건(30) -

 광주남부소방서노숙인을 구한 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담아 표창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어려움에 부닥친 이웃을 외면하지 않고 기꺼이 도움의 손길을 내민 ‘작은 영웅’ 커플에게 여러분, 찬사를 보내주세요!

요즘 뉴스를 보면 세상은 점점 더 각박해지는 것 같지만 우리 주변엔 아직 따뜻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작은 영웅’들의 이야기를 들려드릴게요. 오늘도 영상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