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애견미용사 브이로그

5,9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저는 애견미용사 17년 정도 됐고 38살 최상미라고 합니다.

Q. 하루일과가 어떻게 되나요?

 아침에 이제 10시 오픈이라서 출근해서 예약 확인하고 아이들 이제 미용하고 퇴근하고 기절하고

아이좋아!
너..무..귀여워...

Q. 이 직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요?

텔레비전에서 나오는 걸 봤어요 애견미용이라는 게 있다고 근데 제가 동물을 되게 좋아해서 하면 재밌겠다 싶어서 학원에 다녀서 이제 배우게 됐죠.


 음 근데 너무 재밌어서 너무너무 재밌어서 그때 학원에서 집에도 잘 안 갔어요. 오전반 4시간 하는 거였는데 오후반까지 다 하고 강아지 반납할 때까지 다 있다가 거기 남아 있는 선생님들이랑 막 얘기하다 집에 가고 너무 재밌는 거예요 미용하는 거 자체가 지금까지도 재미있어요.


Q. 제일 보람 있는 순간은?

애들 미용하고 나면 너무 이뻐요 다 너무 이뻐요. 다 너무 이쁘고 진짜 그 애가 뭐 사납든 막 물었든 뭐 했든 미용 딱 끝나고 나면 너무 이쁜 거에요. 다 그게 미용 처음 시작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계속 그런 기분이어서. 

한번은 누가 못 기른다는 강아지를 데리고 오신 거예요. 근데 엄마가 애기보더니 못생기고 꼬질꼬질해갖고 이걸 어떻게 기르냐고 갖다가 목욕해가지고 딴 집에다 갖다주라고 그래서 그분들이 이제 목욕이라도 시켜서 다시 엄마한테 잘 보여야겠다고 데리고 오신 거에요. 근데 더벅머리에 막 이런 말티즈였거든요.

미용하면 되게 이쁠거 같은데 이래서 손님들한테 말씀 안 드리고 제가 막 미용을 해놨어요. 해서 내드렸더니 너무 예쁘다고~ 그러고 이제 집에 갔는데 엄마가 이쁘게 생겼네! 한번 길러 볼까? 이래갖고 기르게 됐다고 그래서 그때 되게 그때도 되게 내가 한 생명을 살렸다 막 이런 생각 들고 되게 기분 좋았어요. 

엥?
(너 개 아니고 사람이지..?)

Q. 가장 힘든 점은 무엇인가요?

사람 미용도 그렇겠지만 강아지 미용미용하는 것 자체에도 그렇고 미용만 잘해서 되는 게 아니라 강아지도 잘 다루어야 되고 손님들하고 이게 대화도 잘 통해서 하고 그리고 이제 오너가 있으면 오늘 밑에서 또 이제.. 이게 완전 삼중고거든요 많이 다치기도 해요.

 한 5년 차 까지는 많이 몰리면서 했는데 손에 허연 이빨 자국들이 다 남아있거든요. 흉터가 다 남아 있는데 무는 아이들이 대부분 못돼서 무는 애들은 별로 없거든요. 


겁이 많거나 이제 미용하는 거 자체가 너무 이제 무섭거나 자기방어로 이제 무는 애들이 많고 하지 않던 거를 낯선 장소에 와서 다른 사람이 막 만지고 있으면 성격 좋은 애들도 미용하러 오면 무서워하는데 소심하고 겁 많고 원래도 누가 자기 만지는 거 싫어하는 애들은 방어를 할 수밖에 없거든요. 

그래서 사실은 무는 애들한테는 막 물렸다고 내가 막 화가 난다든지 이런 일은 없는데 "어머 어떡해요 아프시겠어요" 하고 이제 챙겨 주시는 분들도 있는데 "뭐 걘 집에서 나도 물어요" 보호자님들한테 화가 많이 나요. 그런 식으로 말씀하시는 분들이 몇 분 계세요.


 저 물리려고 미용하는 거 아니에요 저희 직업 그런 직업 아니에요..


Q. 직업을 밝힐 때 주변 사람들 반응은?

 아니 옛날이나 지금이나 똑같은 반응이 한 가지 있는데


 " 내 머리도 그럼 깎아줄 수 있어? " 


" 개가 돼서 오세요. "


그게 틀려요. 애견미용하고 틀리더라고요 남자친구가 이렇게 머리 가긴 친구인데 남자친구 머리를 한번 잘라봤어요. 어떻게 자를 줄을 모르겠더라고요. 털이 다르고 자르는 방법이 다르다 보니까 그래가지고 똑 단발로 만들어놨거든요.

 그런데 나중에는 똑 단발 만드는 것도 너무 오래 걸려서 남자친구가 어 엉덩이 아프니까 빨리하라고 나 계속 앉아 있는 게 너무 힘들다고 전문가는 전문가예요. 그냥 기술직 있으신 분들을 존중해 주시고 가셔서 하시는 게 제일 좋습니다.


Q. 강아지를 잘 다루는 노하우는?

 그냥 좀 강아지 입장에서 많이 생각해 주는 것 같아요. 티비 같은 데서도 뭐 강형욱 씨라던지 네 그런 이제 선생님들이 많이 나오셔갖고 강아지 입장에서 말씀을 많이 해 주시잖아요.


 얘네들도 다 생각이 있고 감정이 있고 이 느낌이 있는 아이들이거든요. 그런 걸 좀 생각해 주시면 쪼끔 애들이 다르게 보일 거예요


Q. 하루에 몇 마리 정도 미용하세요?

 이게 미용 스타일 따라서 틀린데요. 그리고 애들 이제 또 뭐 타입 따라서 다 틀린데 보통은 한 다섯 마리? 네 마리 다섯 마리 정도 하는데 좀 어려운 커트거나 아니면 좀 고정하기 힘든 아이들 같은 경우는 시간을 길게 잡기 때문에 한 세 마리? 그 정도 하고있어요.

Q. 앞으로의 목표나 바람이 있다면?

우리 샵에 왔다가 이제 가시는 손님들이 다 행복하셨으면 좋겠고 강아지랑 같이 사는 사람이랑 다 이렇게 공존해서 다 예쁘고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어요. 

저로 인해서~~


Q. 다시 태어나도 같은 직업을 하실 건가요?

그때에도 똑같은 직업선택할 것 같은데 그때는 조금 더 공부를 더 많이 할 것 같아요.


 샵에 바로 안 나오고 조금 더 조금 더 강아지에 대해서 더 좀 더 깊이 공부하고 더 여러 가지 분야를 좀 공부하고 싶어요 감사합니다.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