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등 굽은 환자를 기적처럼 세운 의사

341,1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EBS 다큐멘터리 <명의>
10대 후반부터 시작된 강직성 척추염을 방치했다가 이 지경이 됐다.

후덜덜

이 몸으론 돈벌이를 할 수 없어 주변 도움으로 근근이 연명하다 형과 친척들이 모아준 돈으로 겨우 병원을 찾았다. 

출처강동경희대학교 병원
이대로 살 바엔 수술 받다가 죽어도 좋다는 심정이었다.

엉엉!

이때가 2010년 2월이었다.

출처EBS 다큐멘터리 <명의>

강동경희대병원 정형외과 김기택 교수팀은 수술을 거부했다. 자칫 환자가 죽을 수 있을 정도로 위험한 수술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환자는 죽어도 좋다며 막무가내로 매달렸다. 결국 김기택 교수는 정형외과 전문의 6명으로 팀을 꾸려 대수술을 시작했다.

출처EBS 다큐멘터리 <명의>

전신마취부터 난관이었다. 기관지에 튜브를 삽입해야 마취가스를 넣을 수 있는데 턱이 명치에 딱 붙어 있으니 넣을 수가 없었다.

 

의료진은 가느다란 내시경을 콧구멍을 통해 넣어 목 뒤로 지나가게 한 뒤 기관지에 위치시켰다.

엉덩이 관절에 돌덩이처럼 박힌 대퇴골 상단을 쳐내고, 경추 흉추 요추 순으로 교정 수술을 했다. 

후덜덜

남자의 척추엔 대형 나사못 30개가 박혔고 엉덩이 관절에도 금속 뼈가 들어갔다.

감동!

이 기적 같은 이야기는 우리 채널 취재대행소 왱이 새로 취재한 게 아니라 당시 EBS 다큐 ‘명의’조선일보에 소개됐었다. 

출처EBS 다큐멘터리 <명의>, 조선일보 '2011년 2월 7일자'

우린 최근 소식을 전달하기 위해 강동경희대병원에 전화했다.

출처강동경희대학교 병원


김기택 교수 는 2018년 11월  경희대 의무부총장 에 임명됐다.  경희의료원장 직무대행 과  강동경희대학교병원장 도 겸하고 있다.

최고!

홍보실을 통해 김기택 교수와의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그는 정중히 거절했다.

훌륭한 후배들이 많은데 더 이상 자신의 이름이 알려지길 원치 않는다는 이유였다.

가끔 의사들은 돈 많이 벌어서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그러면서도 막상 나보고 하라면 못할 것 같다.

도 못자고, 시도 때도 없이 잔인한 광경을 마주해야 한다.


그보다 더 괴로운 건 아무리 노력해도 놓치는 생명이 생겼을 때 밀려오는 죄책감과 무력감일거다.

꺼져가는 불씨에 숨 한번이라도 더 내뱉게 하려고 사명감을 갖고 일하는 의사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자, 이제 허리 스트레칭 시원하게 한 번 하고 유튜브를 구독한 뒤 유튜브 댓글로 취재를 의뢰하자.

 👇 유튜브 구독하고 댓글의뢰하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