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아끼던 장난감 분해해 못 걷는 고양이 휠체어 만들어준 소년

48,7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걷지 못하는 상태로 태어난 새끼 고양이 한 마리. 소년은 유독 자그마한 아기 고양이가 내내 눈에 밟혔습니다. 그래서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습니다. 고양이를 위한 휠체어를 직접 만들기로 했습니다.


굿뉴스네트워크는 최근 브라질 파라나주에 사는 소년 주앙(9)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소년은 이웃집 고양이가 새끼를 낳았다는 소리를 듣고 한 걸음에 찾아갔습니다. 어미 고양이 곁에서 재롱부리며 놀고 있는 새끼 고양이들을 쳐다보던 소년의 눈길을 잡아끈 건 유독 기운이 없어보이는 새끼 한 마리였습니다.


자세히 살펴보니 뒷다리가 전혀 움직이지 않는 듯 했습니다. 이 고양이는 형제들이 뛰어 노는 모습을 멀리서 멀뚱히 바라보기만 했습니다. 어찌된 영문인지 궁금해하는 소년에게 이웃은 다리가 마비된 상태라고 설명해주었죠.

주앙은 속상했습니다. 집에 돌아와서도 다리가 불편한 새끼 고양이 생각에 몸을 뒤척였죠. 그리고 다짐했습니다. 반드시 고양이를 걷게 해주겠다고요.


고심 끝에 얻은 해결책은 소형 휠체어를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주앙은 자신이 아끼던 장난감들을 찬찬히 살펴보았습니다. 그리곤 휠체어를 만드는데 필요한 부품이 될 만한 것들을 모두 분해했습니다. 부족한 부품은 친구에게 사정해 얻어오기도 했고요.


마침내 소년은 새끼 고양이 맞춤 휠체어를 완성했고 곧장 이웃집으로 달려가 휠체어를 선물했습니다.


고양이는 걸을 수 있게 됐을까요. 소년과 그의 어머니, 그리고 이웃은 조심 조심 새끼 고양이를 휠체어 위에 태웠습니다.


모두가 숨 죽인 순간, 새끼 고양이는 휠체어가 낯선 듯 잠시 주저하더니 이내 한 발 한 발 내딛기 시작했습니다. 시간이 조금 흐르자 휠체어와 한 몸이 된 듯 자연스럽게 이 곳 저 곳을 돌아다니게 됐고요.


소년의 어머니인 코라챠는 말했습니다.

저는 제 아들을 항상 자랑스러워했지만 그 날(휠체어를 선물한 날)은 그 이상이었어요. 누군가를 도와줄 수 있다는 기쁨을 느낄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동물의 시련에도 결코 무디지 않았던 소년. 앞으로 어떤 행복을 전할지 궁금해집니다.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취재대행소왱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