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방청객 다 터트려버린 유시민 토론회 최저임금 발언(영상)

782,7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JTBC 뉴스룸

신년맞이 토론회에 논객으로 출연한 유시민 작가가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에 기업의 노력과 공감을 부탁했다. 김용근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은 “최저임금이 최고임금이 됐기에 수용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노사를 대변하듯 정반대 입장을 보인 두 사람은 마지막까지 최저임금 문제를 두고 설전했다. 이런 과정에서 방청객이 한 차례 웃는 해프닝도 있었다. 유시민 작가가 ‘최저임금 상승으로 30년간 일한 직원을 눈물을 머금고 해고했다는 기업’의 사연에 “어떻게 30년 동안 최저임금을 줄 수가 있냐. 내가 눈물이 난다”고 말한 부분에서였다.


유시민 작가는 2일 JTBC 뉴스룸 신년특집 대토론 ‘2019년, 한국 어디로 가나’에 출연했다. 이날 진보진영인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유시민 작가와 보수진영인 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부 교수, 김용근 부회장이 논객으로 출연했고 경제 위기론, 양극화와 일자리 등의 주제에 대해서 토론을 했다. 최저임금에 대한 공방이 거셌다.


유시민 작가는 마지막 말에서 최저임금에 대해 얘기했다. 김상조 위원장의 말을 받은 유시민 작가는 “최저임금이 빠르게 인상되는 부분에서 경영압박을 느끼는 기업도 많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경총에서 따뜻하게 안아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기업은 노동자의 최저임금을 도리로 여겨달라는 의미다.


“최저임금으로 영향을 받는 노동자가 500만명”이라고 설명한 유시민 작가는 최근 한 언론 보도 내용을 언급했다. 그는 “최저임금이 너무 많이 올라서 30년 함께 일해온 직원을 눈물을 머금고 해고했다, 이런 기사를 봤는데 제가 눈물이 나더라”면서 “아니, 30년을 한 직장에서 데리고 일을 시켰는데 어떻게 30년 동안 최저임금을 줄 수가 있냐”고 되물었다. 유시민 작가가 이런 말을 할 때 방청 객석에선 웃음소리가 터져 나왔다. 논객 뒤편 카메라에 잡힌 방청객 상당수의 얼굴에는 웃음기가 돌았다. 유시민 작가는 “우리가 사는 세상이 이러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장면은 아래의 영상 3분 가량에서 나온다.)

김용근 부회장은 “최저임금이 낮은 단계에서는 다 수용하지만 최저임금이 최고임금처럼 되는 순간에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유시민 작가도 “최저임금은 최저임금이다. 그 이상 주라는 거지 거기까지만 주라는 게 아니다”고 맞섰다.


두 사람은 최저임금으로 영향을 받는 이가 500만명에 달한다는 수치에 대해 ‘앞으로 노동자의 혜택이 는다’(김용근)와 ‘최저임금 적용 노동자의 수가 그만큼 많았다’(유시민)는 논리로 끝까지 대립했다.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취재대행소왱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