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남편이 아내 시신에 입을 맞추며 건넨 마지막 인사

12,3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저자 양수진씨는 우리가 흔히 장의사라고 부르는 장례지도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는 10년 넘게 장례식장에서 일하며 많은 죽음을 지켜보고 죽음에 대해 생각했다고 합니다.

출처@vlanka

이 책은 살다 사라진다는 것에 대해 물음을 던지는 이야기들입니다.


양씨는 서문에서 “초라하고 무심한 듯 보여도 가만가만 만져보면 그곳에 당신과 나의 인생이 있다”고 합니다. 여기서 ‘그곳’은 장례식장을 가리킵니다.

출처@Tama66

저자는 “시집가려면 그 일 그만두라”는 편견 어린 말에 한동안 결혼을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마음을 돌리게 된 일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암 투병을 하다 숨진 40대 여성의 입관을 돕게 되었는데, 남편으로 보이는 50대 남성과 아들 같은 남자아이가 손을 잡고 안치실로 들어왔습니다.


수의를 다 입힌 저자는 가족에게 마지막 인사를 나누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남편은 아내의 이마에 짧게 키스하며 말했습니다.

정말 사랑했습니다.

그 말을 듣는 순간 저자는 왠지 모르게 눈물을 참을 수가 없었답니다. 

출처@carolynabooth

긴 이별의 문턱 앞이지만 한 남자의 진심 어린 고백을 받은 그녀가 심지어 행복해 보였다고 합니다. 저자는 이 장면에서 “마침내 죽음 앞에 무엇이 남는가? 결국 사람이다. 사랑이다”라고 얘기했습니다. 

출처@Dee-Burke

이 책은 에피소드를 묶은 것인데도 불구하고 쉽게 내려놓기 어려울 정도로 강한 흡입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장례식장의 살풍경에 삶과 죽음에 대한 깊은 성찰을 담아내고 있죠. 삶과 죽음을 고민하는 이들이 귀하게 간직할 수상록입니다.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