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블유 코리아

집에 있는 소소한 물건으로 옷을 만드는 소녀의 정체

'프로 집콕러' 아티스트?

2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과자 봉지와 휴지, 패트병이 옷이 되는 마법?

현재페이지1/총페이지4

그녀처럼 이렇게 집에 있는 물건들로 옷을 만드는 재주가 있다면 요즘 같은 세상이 조금 덜 지루하게 느껴질 것 같다. 


색연필로 그린 그림, 휴지, CD, 과자 봉지, 테이프, 조리 도구 등 어느 집에나, 누구나 가지고 있을 법한 소재로 상상을 초월한 형태의 옷을 만드는 러시아에서 태어난 19살의 아티스트, Maya Golyshkina를 소개한다.

초현실적이기까지 한 그녀의 작품은 헤드 피스와 드레스, 브래지어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는다. 이 기발한 도전을 즐기는 Maya Golyshkina를 눈 여겨 본 마크 제이콥스는 브랜드 가방과 함께 깜짝 컬래버레이션을 시도하기도 했다.


▼그녀의 재치있는 작품이 더 궁금하다면?▼

사진: Instagram @_themaiy_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