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블유 코리아

톱 스타들이 빠진 크롭 톱! 어떻게 스타일링 할까?

배를 살짝 드러내는 시기

3,9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가슴 아랫부분까지 아슬아슬한 ‘언더 붑’ 크롭 톱이 유행이다. 데님과 캐주얼하게 입거나 아우터사이로 살짝살짝 보이는 복근이 포인트. 날이 따뜻해지면 이 과감한 스타일에 도전해보면 어떨까. 물론 단단한 복근을 만드는 것이 우선이겠지만.

벨라 하디드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크롭 톱 마니아인 벨라. 주로 박시한 재킷을 덧입거나, 광택이 나는 롱 재킷을 믹스 매치하기도 한다. 특이한 점은 자세히 보면 톱들이 다 손으로 자른 듯 울퉁불퉁하다는 것. 벨라의 스타일을 참고해 가지고 있는 티셔츠를 잘라 스타일링해보면 어떨까.

켄달 제너

1990년대 스타일의 하이웨이스트 맘진에 컬러풀한 스니커즈를 신고 쇼트 크롭 톱 카디건으로 올 화이트 룩을 선보인 켄달 제너. 미니 사이즈 숄더백으로 경쾌한 무드로 연출한 것이 포인트.

헤일리 비버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캐주얼한 무드를 감도 있게 소화해내는 헤일리 비버. 화이트 티셔츠를 자른 크롭 톱에 밝은 워싱진을 롤업해 입고 강렬한 그린 레더 트렌치로 미니멀하지만 스타일리시한 룩을 선보였다. 비슷한 컬러의 오버사이즈 진에는 니트 쇼트 카디건을 매치했는데, 두 룩의 포인트는 라운드 선글라스와 골드 이어링 등 베이식한 액세서리를 함께 했다는 것.

카일리 제너

평소 보디라인을 드러내는 보디컨셔스 룩을 즐기는 카일리 제너. 최근 알렉산더 왕의 데님에 코튼 소재의 크롭 톱으로 간결하면서도 관능적인 룩은 연출했다.

사진 출처: Splash News, Instagram @kyliejenner


더블유 코리아의 더 많은 소식이 궁금하다면?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