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북적북적

주식 투자중 가장 위험한 매매 방법은?

손절 라인을 정할 수 있느냐, 없느냐로 나뉜다

35,3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 물렸어요…. 어떡하면 좋죠?”
“지금이라도 손절을 해야 할까요?”


1
손절매 기준이 명확한가?

이런 질문을 한다면 아직 제대로 주식할 준비가 안 된 사람입니 다. 손절매 기준만 명확해도 자산의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진짜 주식 프로라면 손절을 잘해야 합니다. 저도 정말 괴로운 손절을 몇 번 경험했고요. 그래서 이번 장에서는 손절매에 관해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종목을 살 때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손절 라인을 정하는 것이다.”
2
차트로 종목을 정하는 경우
=지지선을 지키지 못했을 때

먼저, 차트로 종목을 정하는 경우에는 보통 명확합니다. 앞서 줄 기차게 설명했던 지지와 저항 라인이 손절과 수익 실현 라인이 되겠죠. 지지선을 지키지 못했을 때가 손절 라인이 됩니다. 


3
테마로 샀을 경우
=테마 소멸이 손절 라인

 테마로 샀을 경우. 테마는 본인의 실력이 중수 이상은  된다고 자평하는 분이어야 합니다. 테마를 제대로 모르면서 남이 테마라고 해서 샀다면 3번 경우, 즉 정보로(추천으로) 산 경우가 되는 겁니다. 본인이 명확하게 테마인 것을 알고 사면, 테마 소멸이 되는 상황을 명확하게 체크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테마 소멸이 바로 손절 라인입니다. 

테마 소멸 시점에 무조건 매도입니다. ‘결코 반등 따윈 없다’라고 머릿속에 되뇌세요.
물론 60일선, 120일선에서 반등이 오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미 테마 소멸에서 손절 못 한 사람이 60, 120일선에서 반등 물타기를 하고 빠져나올 실력이 있을 확률은 제로에 수렴합니다.


4
정보(추천) 매매가 가장 위험합니다
=손절 라인을 정할 수 없다

자신의 주식 인 생을 통틀어 가장 큰 손실을 줄 때가 바로 어디서 들은 정보나 다른 사람의 추천으로 종목을 선정했을 때입니다. 정보나 추천이나 모두 강력한 신뢰를 바탕으로 종목을 고르기 때문에 이성적이고 냉정한 판단이 이미 가능하지 않습니다. 아주 강력한 호재성 정보에서 비롯한 수익에 대한 기대가 ‘지금 조금 손실이지만 상한가 한 방이면 복구된다’ 식의 생각을 갖게 합니다.

 

정보로 인한 수익 기대치가 클수록 자신의 손절 라인이 작동을 방 해받는 경우가 많아요. 그러다가 손실은 눈덩이처럼 커지죠. 추천으로 산 경우에도 상대를 신뢰하는 만큼 종목을 신뢰하게 되므로 웬만한 손실로는 꿈쩍하지 않습니다. ‘언젠간 오르겠지’ 하는 마음으로요. 


가장 좋은 선택은 정보 매매를 하지 않는 것입니다. 앞에서도 기술했지만, 여러분께 오는 정보는 이미 끝물일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그래도 너무 좋은 정보라서 안 살 수가 없다면? 이때는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는 겁니다. 차트를 보고 살 만한 자리인가 지지와 저항은 어떤가를 살펴보고, 이미 고점이라거나 지지선과 이격도가 너무 크다면 매매를 하지 말아야 합니다. 아무리 탐이 나는 정보를 얻었더라도 차트 매매와 같은 손절 라인을 정할 수 없다면, 매매를 하지 마세요.

5
명심할 것: 호재를 품은 종목은
하루에 -5%빠지지 않는다

호재를 품은 종목은 절대로 하루 -5% 이상 빠지지 않습니다. 호 재는 어떤 방식으로든 퍼지게 돼 있고, 음봉마다 사려는 사람들이 도사리고 있기 때문에 절대로 -5% 이상 빠지지 않습니다. 만일 하 루 -5% 이상 빠졌다면, 무조건 현재 가지고 있는 비중에서 50% 이하로 줄이세요. 

첫째, 손절은 빨라야 한다
둘째, 자신의 평균 단가를 위협하는 움직임에는 바로 매도 포지션을 취한다
셋째, 손실 상태로 당일 청산을 못하고 다음 날까지 끌고 갈 때는 일단 비중을 줄인다
넷째, 세 번째 상황에서 다음 날이 됐는데 음봉으로 출발한다면, 필사적으로 오전 내에 모두 청산한다.


유목민 저서, <나의 월급 독립 프로젝트>중에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