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책, 이게뭐라고

"난 공포의 표정을 사랑해"

완벽한 남편이 된 괴물의 이야기

3,3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몰리는 죽은 지 며칠 안 된 듯했다.

부패가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

몰리의 사체를 본 충격은 컸다.

처음엔 그가 준 약 때문에 헛것을 보는 줄 알았다.

“몰리를 사랑했던 걸 보니 기쁘네.”

쪼그려 앉아 흐느끼는 나에게 잭이 말했다.

“그러길 바랐어.

네가 확실히 경험하는 게 중요하니까. ”

몰리 옆에 쪼그리고 앉아 차갑게 굳은 몸을 만지자,

얼마나 괴롭게 죽었을지 상상이 되었다.

그때 나는 잭을 그냥 죽이는 것이 아니라,

몰리와 똑같은 고통을 겪게 만들겠다는 맹세를 했다.



“몰리가 아니라
네 동생 밀리가 그렇게 누워 있다면
어떨까?”



“밀리를 죽인다는 뜻이야?” 내 목소리가 갈라졌다.

“죽인다고?

밀리가 죽으면 나에게 무슨 소용이 있지?

난 밀리를 죽이지 않아, 그레이스.

그냥 조금 겁주려는 것뿐이야.”

“자, 이제 네가 개를 묻을래,

아니면 내가 그냥 쓰레기통에 버릴까?”

나는 잭의 무덤을 파고 있다고 상상하며 흙을 다 파고 난 후 비닐에서 몰리를 꺼내 잠시 안고 밀리를 떠올렸다.

몰리가 죽었다는 말을 어떻게 전해야 할지 알 수 없었다.

“그렇게 오래 안고 있다고 살아 돌아오지 않아.

그냥 받아들이라고.”

잭이 낚아채서 아무렇게나 던져 넣을까 봐

나는 얼른 몰리를 구덩이에 넣고 다시 흙을 덮었다.

그제서야 밀어닥친 공포에

나는 삽을 던져버리고 어느 나무 밑으로 가

격렬하게 토했다.



“그레이스, 그보다는 비위가 좋아져야 할걸?”



잭은 나를 향해 몸을 숙이며 속삭였다.

“공포. 그만한 것도 없지.

난 공포의 표정을 사랑해.

그 느낌을, 냄새를 사랑하지.

특히나 공포의 소리를.”


그의 혀가 내 뺨에 닿았다.

“그 맛도 좋아.”

★★★★★
완벽한 결혼, 완벽한 남편, 완벽한 거짓말
<인터내셔널>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영국 아마존 킨들 1위!
100만 부 판매 돌파
100만 달러 영화 판권 계약

『나를 찾아줘』, 『걸 온 더 트레인』을 잇는

압도적 심리스릴러


“난 절대 당신을 떠나지 않아,

하지만 죽일 수는 있지.”


『비하인드 도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