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공감

제주 가고 싶은분~ 이 그림 보고 마음 달래봐요!

42,2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간단한 모임이나 외출 등 단순한 일상까지도 너무 소중하게 느껴지는 요즘이에요. 하물며, 비행기를 타고 먼 곳으로 떠나는 여행은 정말 쉽지 않아요.


제주에 정착해 그곳의 아름다운 자연과 일상을 화폭에 담은 화가가 있어요. 이왈종 화가의 제주도 그림을 보면서 잠시 떠나지 못하는 아쉬운 마음을 달래보면 어떨까요?


▶‘제주 생활의 중도’, 장지에 아크릴, 72.5×60cm, 2010

‘나비효과’라는 말이 있어요. 한 마리 나비의 날갯짓이 지구 반대편에 엄청난 폭풍우를 일으킬 수 있다는 이론 말이에요. 


이번엔 제주도 서귀포에 사는 화가 이왈종의 그림을 소개하고자 해요. 그런데 엉뚱하게도 미국 여행 이야기부터 시작하게 됐어요. 사소한 경험에서 출발한 연상 작용이 작은 ‘나비효과’처럼 결국 제주도와 이왈종 그림을 떠올리게 했죠. 사연은 다음과 같아요.


요즘은 예전처럼 자유롭게 여행을 하지 못해요. 그래서 좀이 쑤시는 사람이 많아요. 저도 그래요. 며칠 전, 책 소개하는 EBS 라디오 프로그램을 듣던 중 귀를 쫑긋 세우게 됐어요. 남자 셋이서 자동차를 타고 미국 대륙을 횡단하며 겪은 좌충우돌 여행기가 흘러나오고 있었기 때문이에요.


내친김에 근처 대형 서점으로 들어갔어요. 신간 코너에서 그 책을 찾았죠. 찜통에서 갓 나온 만두처럼 따끈따끈한 것 같았어요.


책 내용은 기대 이상으로 흥미롭고 재밌었어요. 무엇보다 필자들의 맛깔난 글솜씨에 책장이 술술 넘어갔어요. 책의 마지막 쪽 마지막 문장은 이렇게 끝나요. 


“여행으로 삶이 채워지기보다는 삶이 여행 같아지기를….” 이 대목만 보면 평범한 여행 후일담 책과 별반 다르지 않아요.

▶‘제주 생활의 중도’, 장지에 아크릴, 187×250cm, 2013

가을, 청량한 제주 바람이 그리울 때

그런데 이 책 내용은 범상치 않아요. 제목부터 강렬하고 예사롭지 않아요. '어젯날 철천지원수의 땅에서 자유를 노래하다'. 그래요. 이 책을 쓴 저자는 자유를 찾아 북한을 탈출한 청년들이에요. (여행은 세 명이 함께했지만 글은 두 사람이 썼어요.) 천신만고 끝에 한국에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 그들의 현재 상황은 제각기 달라요.


셋 중 나이가 가장 많고 한국에 가장 먼저 정착한 주성하는 '동아일보' 기자로 13년간 근무했어요. 이런 경험을 토대로 북한 전문 언론인이자 저술가, 유튜버로 국내외에 널리 알려진 인물이 되었어요. 


북한에서 전자공학을 전공했던 막내 조의성은 한국에서 문화인류학을 공부하는 대학생이에요. 프리랜서 작가 활동도 해요. 어학연수와 교환학생으로 두 차례 미국 생활을 했어요. 


마지막 한 명은 탈북 후 한국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미국 아이비리그에서 유학했어요. 지금은 미국에 정착해 살고 있어요. 미국 이름은 ‘오스틴’, 휴스턴에 있는 큰 기업에 다니고 있어요. 이들이 미국 여행을 한 시기는 코로나19가 발생하기 딱 1년 전인 2018년 12월부터 2019년 1월이었어요. 세 사람의 특별한 ‘아메리카 방랑기’를 읽으며 여행에 대한 갈망은 더욱 깊어졌어요.


하지만 미국은커녕 가까운 나라 여행마저 여의치 않은 상황이잖아요? 머릿속으로 여행을 상상해볼 수밖에 없어요. 이렇게 궁리를 하던 중 그나마 가장 현실적인 해외여행(?)지는 결국 제주도로 귀결됐어요. 


꼬리에 꼬리를 물 듯 이왈종 작가의 그림을 떠올리게 됐어요. 왈종미술관이 자리 잡은 정방폭포 주변 서귀포의 아름다운 풍광도 눈에 선해요. 당장에라도 제주도로 떠나고 싶어요. 제주도엔 크고 작은 미술관이나 볼거리가 즐비해요. 가을빛으로 물들어가는 요즘, 청량한 제주의 바람이 어느 때보다 그리워요.

▶‘제주 생활의 중도’, 장지에 혼합재료, 187×250cm, 2013

그림으로 대신하는 제주도 여행

이왈종 작가가 제주에 정착한 지 올해로 30년이 됐어요. 1945년 경기도 화성에서 출생한 이왈종은 중앙대학교와 건국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하고 추계예술대학 교수로 재직했어요. 


하지만 도시생활과 창작활동 사이에서 괴리를 겪었어요. 결국 교수직을 과감히 내던지고 홀연히 서울을 떠났죠. 그가 찾은 곳은 아무 연고 없는 제주도. 자유를 찾아 고향을 떠난 탈북민들의 절박한 심정이 이런 것이었을까요?


작가로서 예술을 위한 과감한 결단은 흡사 ‘자발적 유배’와 같았어요. 이때가 1990년, 몇 년간 제주 곳곳에서 자연을 만끽하던 이왈종은 1997년 서귀포 정방폭포 바로 옆에 작업실을 마련하고 정착했어요. 그리고 2013년, 같은 자리에 지금의 ‘왈종미술관’을 건립했어요. 자신의 다양한 작품을 상설 전시하는 전시공간과 실제 생활공간이 어우러진 왈종미술관은 그의 예술적 성취가 응집된 결정체예요.


이왈종의 그림은 어렵지 않아요. 무겁거나 심각하지도 않죠. 그렇다고 너무 가볍지도, 지나치게 장식적이지만도 않아요. 전통 동양화에서 출발해 고유한 조형 어법을 완성한 그의 그림은 전문성과 대중성을 모두 만족시킨 경우로 평가받아요. 


남녀노소는 물론 미술 전문가에게서도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어요. 현대미술에서 이런 경우는 보기 드물어요. 이른바 전문성과 대중성, 상업성과 예술성을 모두 갖춘 작품은 많지 않기 때문이에요. 이런 성취는 국내 주류 상업 화랑에서 개인전이나 여러 미술 전람회에서 활발히 거래되는 것으로 증명돼요.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판화작품도 매우 인기가 높아요. 작품 제목이 ‘제주 생활의 중도(中道)’인 것처럼 그의 그림은 평화로운 제주의 자연과 소소한 일상이 어우러진 풍경화예요. 


두툼한 한지 위에 그려진 소재는 평범하고 익숙하고 친근해요. 순수한 동심으로 구현된 인물과 집, 나무와 물고기, 새, 꽃 등은 시대와 나이를 초월한 행복의 상징이에요. 동양화에서 보기 쉽지 않은 ‘골프’ 관련 이미지나 왈종미술관 ‘19금’ 전시공간에서 볼 수 있는 선정적인 작품은 색다른 감상의 쏠쏠한 재미를 선사해요.


작성자 정보

공감

대한민국 정책주간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