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공감

이 그림이 상징하는 우리나라의 현대사적 사건은?

5,7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국 근현대사의 세파에 시달리다가 프랑스로 귀화한 고암 이응노 화가를 아시나요? 5·18 민주화 운동의 비통함을 표현한 작품 ‘군상’으로 유명하죠. 


한국이 낳은 예술계의 이단아이자 이방인.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야 했던 고암의 인생 여정을 되짚어봤어요.


▶ 이응노, ‘군상(群像)’, 종이에 수묵, 217×136cm, 1985

‘거리는 멀리, 마음은 가까이’. 비대면 시대가 불러온 새로운 인간관계 틀(패러다임)이에요. 실제로 그래선 안 되겠지만, 왠지 어깃장 놓고 싶어져요. 안타깝고 속상한 마음에서 움튼 삐딱한 심정이에요. 


이렇게 절박한 상황에서 불현듯 떠오르는 그림이 있어요. 고암 이응노(1904~1989)의 ‘군상(群像)’ 시리즈가 그것인데요. 지금 같은 시국에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보면 크게 놀랄 그림임이 틀림없어요. 1~2m 거리두기는커녕 수많은 사람이 개미 떼처럼 빼곡히 모여 있으니 말이죠.


수묵 추상으로 기호화된 작은 인간상이 무리지어 꿈틀대요. 마치 서로 손을 맞잡고 어깨동무한 채 춤을 추듯 역동적이에요. 널따란 광장에 모여든 군중을 연상케 하기도 하는데요. 뛰어난 조형미 못지않게 다의적 해석이 가능한 이 작품은 고암의 대표 걸작으로 손꼽혀요.

‘5·18’ 당시 비통한 심정 그림으로 표현

사실 이 그림의 창작 배경에는 5·18민주화운동이 있어요. 프랑스 파리에 머물던 고암이 고국에서 벌어진 비극적인 소식을 접하고 비통한 심정을 표출한 그림이에요. 이처럼 예술가는 사회현상에 민감하게 반응하는데요. 사회 현실을 애써 외면하지 않고 나름의 방식으로 발언해요. 이 순간에도 어디선가 수많은 예술가가 작금의 시대를 고민하며 희망을 모색하고 있을 거예요. 만약 지금 고암이 살아 있다면, 그의 붓끝에선 과연 어떤 그림이 그려질지 궁금해요.


파란만장(波瀾萬丈). 파도치는 물결이 만 길 높이로 일렁인다는 뜻이에요. 기복과 변화가 심한 인생을 일컬을 때 쓰이죠. 파란만장하지 않은 삶이 어디 있으랴만, 고암 이응노만큼 이 표현이 적합한 인물은 드물거예요.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85년 굴곡의 삶을 살다 간 고암. 그는 한국 근현대사가 낳은 예술계의 이단아이자 이방인이에요. 우여곡절 속에서도 여한 없이 자유롭게 예술가로서 에너지를 맘껏 쏟아낸 고암의 인생 여정을 되짚어봤어요.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충남 홍성에서 태어난 고암은 민족의식이 투철했어요. 김좌진과 유관순도 홍성 출신이에요. 의병장이던 큰아버지는 1910년 경술국치 때 자결했고, 홍성 장터에서 3·1만세운동을 직접 경험했으니 충분히 그럴만해요.


어릴 때 서당 훈장이던 아버지에게 한학을 배우며 붓을 익힌 고암은 일찍이 그림에 뜻을 품었어요. 열아홉 나이에 상경, 당대 최고 서화가 해강 김규진(1868~1933) 문하에 들어가 대나무 그림을 배웠어요. 일취월장하는 이응노에게 해강은 죽사(竹史)라는 호를 내려주었고, 1933년엔 사학자 정병조로부터 고암(顧庵)이란 호를 다시 받았어요.


간판 사업으로 돈을 모은 이응노는 1935년 일본으로 유학을 떠나 서양화와 일본 남화를 두루 익혔어요. 1945년 해방 몇 달 전 귀국해 전업 작가로 활동하다 1948년엔 홍익대 교수, 1954년부턴 서라벌예대 교수를 역임했어요. 이 기간에 10여차례 개인전을 열며 왕성한 활동을 펼쳤지만, 관전(官展) 격인 ‘대한민국미술전람회(국전)’에선 철저히 차별받고 소외당했어요. 학벌, 파벌, 지방색, 성격 등 복합적 이유에서였어요.


이에 고암은 국전 추천작가 사퇴를 선언해요. 그리고 1958년 3월 개인전을 끝으로 한국을 떠나 프랑스 파리에 정착해요. 그곳에서 1965년 ‘제8회 상파울루 비엔날레’에 참가해 은상을 수상하면서 세계 화단에 이름을 알렸어요. 예순 나이엔 서양인에게 동양화를 가르치는 학교 ‘파리동양미술학교’를 설립하기도 했어요.

▶ 대전에 있는 이응노 미술관 전시장

시대정신이 반영된 예술가의 삶

이런 승승장구에 뜻하지 않은 시련을 겪게 되는데요. 1967년, 이른바 ‘동백림 사건’으로 불리는 동베를린 간첩단 사건에 연루된 것이에요. 시인 천상병, 작곡가 윤이상을 비롯해 많은 지식인이 함께 고초를 겪었어요. 당시 정부는 이응노를 국내로 초청했어요. 해외에서 민족문화를 선양한 공로자로 선정됐다는 명분이었죠.


이에 응해 귀국한 이응노는 김포공항에 내리자마자 체포당했어요. 재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대전교도소와 안양교도소에서 옥고를 치렀어요. 감방에서 식사로 나온 밥풀을 모아 종이와 섞어 입체 작품을 만들기도 했는데요. 2년 반 만에 석방된 고암은 고향 근처 예산 수덕사 앞 수덕여관에 잠시 머물며 암각화를 남기고 다시 홀연히 프랑스로 돌아갔어요.


그 뒤 또 다른 세파에 휘말려요. 피아니스트 백건우, 영화배우 윤정희 부부의 ‘북한 납치 미수 사건’에 연루된 거예요. 1977년 일이에요. 이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며 국내에서 활동이 전면 금지됐어요.


1979년 유신체제의 종말과 1980년 5·18민주화운동을 타국 땅에서 겪은 고암은 결국 한국 국적을 버리고 1983년 프랑스에 귀화하고 말아요. 그사이 국내외 세상은 급변했어요. 1989년 1월 1일, 당시 <중앙일보> 사옥 1층에 있던 호암갤러리에서 대규모 회고전이 열렸어요. 하지만 정작 작가는 개막식에도 참여하지 못했고, 개막일 열흘 후 파리에서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어요.


정부대전청사 맞은편 대전시립미술관 바로 옆에 이응노미술관이 있어요. 고암 작품이 상설 전시되는 공간이에요. 더불어 홍성엔 ‘고암 이응노 생가 기념관’도 있어요. 규모는 크지 않지만 미술관 건축과 주변 조경이 아주 훌륭해요. 건축가 조성룡이 설계했다고 해요. 개인적으로 국내 미술관 중 가장 좋아하는 곳이에요. 일상이 회복되면 꼭 방문해보길 권하고 싶어요.


작성자 정보

공감

대한민국 정책정보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