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공감

"내 집 마련의 꿈 실화?" 2030을 놀라게 한 공공주택의 정체

33,9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서울주택도시공사가 내 집 장만의 꿈을 돕기 위해 새롭게 개발한 분양주택 모델인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을 포함해 세 개의 신규 주택 브랜드를 공개했어요.


20~30대를 위한 청신호 주택 및 청년창업 지원을 위한 ‘에이블랩(ablab)’, 30~40대의 내 집 마련 실현을 위한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연리지홈’, 50~60대의 안정적 노후생활을 보장하는 연금형 주택 ‘누리재’ 등인데요.


생애 주기별 맞춤형 주택 브랜드 3가지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볼까요?


질문Q

‘30~40대 무주택자를 위한 연리지홈’은 무엇인가요?

답변A

8월 4일 정부와 서울시가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 방안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한 분양주택 모델이에요. 연리지는 뿌리가 다른 나뭇가지가 서로 엉켜 한 나무처럼 자라는 연리지(連理枝)에서 따온 이름인데요. 

이는 SH공사와 시민이 연리지 가지처럼 내 집 마련의 꿈을 함께 만들어가는 과정을 의미해요.


질문Q

‘지분 적립형’이란 말이 조금 생소합니다.

답변A

‘지분 적립형 분양주택’은 입주할 때 분양가의 20~40%를 내고, 20~30년간 나머지 지분을 추가로 내는 새로운 공공 분양 제도예요. 그런 점에서 연리지홈은 자금력이 부족한 실수요자의 주택 수요 충족에 적합한 모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요.


최근 급증한 주택 ‘공포 구매’ 현상을 진정시키는 실효성 있는 대책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죠. 서울시와 SH공사는 저이용 유휴부지 및 공공시설 복합화 사업 등 신규 사업 대상지 등을 중심으로 연리지홈을 공급할 계획이에요.


질문Q

50~60대를 위한 연금형 주택 ‘누리재’도 있던데요.

답변A

‘누리재’는 장년층의 안정적 노후생활을 보장하는 ‘연금형 소규모 주택정비 사업’ 모델로 ‘저층주거지 재생을 위한 자율 주택정비 사업’과 ‘고령사회 주거 자산 기반 노후소득 보장’을 결합한 주택 유형이에요. 사업에 참여하는 60세 이상 집주인이 원할 경우 기존 주택을 공공에 매각하고, 해당 부지에 건설되는 공공임대주택에 재정착하면서 매각 대금에 이자를 더해 10~30년 동안 연금처럼 분할 수령할 수 있어요.

SH공사의 연금형 소규모 주택정비 사업 월 지급금 모의실험(시뮬레이션) 결과, 종전 자산 지분이 작거나 비례율이 낮아 추가 분담금을 낼 여력이 없는 고령자도 경제적 손실 없이 참여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어요.

또 자산평가액이 2억 7700만 억 원인 집주인이 30년 연금형을 선택할 경우, 공공임대주택 재정착을 위한 보증금과 월 임대료를 선공제한 후 66만~77만 원을 수령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해요. 보증금을 매각가에서 공제하지 않고 별도 납부할 경우 77만~89만 원을 받게 돼요.


질문Q

20~30대를 위한 브랜드도 궁금합니다.

답변A

청년들의 창업 도전을 지원하자는 취지로 나온 도전숙 시즌 2 ‘에이블랩(ablab)’이에요. 이는 기존 도전숙을 한 단계 발전시킨 모델입니다. ‘도전숙’은 ‘도전하는 사람들의 숙소’라는 뜻으로 1인 창조기업 및 예비 창업자를 위한 직주일체형 창업 지원주택이었는데요. 지금까지 10개 자치구에 563호가 조성됐어요.


질문Q

‘에이블랩’은 기존 도전숙 입주자 의견을 바탕으로 나온 것이라던데요.

답변A

SH공사는 2020년 5월 도전숙 입주자 28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해 요구를 반영, 개선안을 이끌어냈어요. 그렇게 나온 에이블랩에는 ▲캠퍼스타운 인근 창업 클러스터 조성 ▲자치구-대학-SH 3각 협력 강화 ▲건설형 도전숙 사업 참여 그리고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신규 평면 개발 등이 포함될 계획인데요.

특히 SH공사는 제1호 ‘에이블랩’ 공급을 위해 노원구, 서울과학기술대학교와 7월 업무협약을 체결했어요. 캠퍼스 일대에 ‘에이블랩’과 도전선(Challenger Ship)을 집적하고, 공공 부문과 대학이 협력해 창업밸리를 조성하는 ‘창업 클러스터 조성 사업 모델’을 구축 중이며, 모델 수립에 따른 시범사업도 시행할 계획이에요.

도전선은 창업가들의 창업 활동을 돕는 공방, 공용 사무실, 회의실, 커뮤니티 시설 등의 공간이 될 거예요. 또 에이블랩의 장점을 드러내는 공간계획과 비접촉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포스트 코로나 대비 신규 평면 개발도 7월 착수했으며, 2021년 부지·재원 마련과 2022년 착공도 계획하고 있어요.

ⓒ 강민진 기자


작성자 정보

공감

대한민국 정책주간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