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공감

먼지 청소보다 더 중요한 TPO별 생활소독 노하우 대공개!

4,0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일상생활 속 소독이 중요해 지고 있어요.  


문손잡이, 스위치, 키보드, 수도꼭지 등 자주 접촉하는 표면을 하루 한 번 이상 소독하면 좋은데요. 소독제를 사용할 때는 유해성 관련 정보를 반드시 확인하고 사용해야 해요. 일상 속 올바르게 소독하는 방법 자세히 알려드릴게요.


이번 주말에는 집안 생활 소독 원칙으로 집안을 코로나19 위협에서 지켜보세요!


소독 전 준비 사항

소독을 하려면 기본적으로 소독제, 물, 갈아입을 옷, 의료폐기물 전용 용기, 양동이, 일회용 천(타월), 일회용 장갑, 보건용 마스크, 대걸레 등을 준비해야 해요. 개인 보호구는 일회용장갑 과 보건용마스크 (KF94 등급)를 쓰면 돼요. 감염·오염 정도에 따라 일회용 방수성 긴팔 가운, 보안경(고글), 장화 등이 더 필요할 수도 있어요.


소독제는 환경부에서 코로나19용으로 승인한 것을 써야 해요. 이는 세계보건기구(WHO) 등에서 제시한 소독제로 가정용 락스(차아염소산나트륨), 알코올(농도 70%), 제4급 암모늄 화합물, 과산화물 등이에요. 제품별 사용량과 사용 방법 등 제조사 권장 사항을 반드시 지키고, 제조업체의 설명서에 따라 희석액을 준비하면 돼요.


가정용 락스를 사용하는 경우 희석 배율은 0.05% 또는 500ppm으로, 1mL 희석액 기준 5% 락스를 1:100(물 1000mL에 5% 락스 10mL)으로 섞는 게 좋아요. 4% 락스일 경우 같은 물의 양을 기준으로 12.5mL를 넣으면 돼요. 알코올 70% 이용 시 알코올은 분무기에 소분하고 식초를 이용한다면 물과 식초를 3:1 비율로 희석해요.


소독 시 주의 사항

서울 마포구 한 교육문화센터에서 방역업체가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 센터 측

준비물을 모두 갖췄다면 소독을 시작하면 돼요. 다만 소독제를 과도하게 사용하면 몸에 해로울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해요. 차아염소산나트륨은 피부 조직을 손상하거나 습진, 불쾌한 냄새로 인한 두통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사용할 때는 반드시 창문을 열고 환풍기를 돌릴 것을 권고해요. 


소독제를 담은 분무기는 직접 분사하지 않도록 해요. 소독제를 뿌리면 에어로졸(Aerosol ·공기를 통한 감염)이 발생할 수 있고, 소독제 흡입 위험도 커질 수 있어요. 또 소독제의 접촉 범위가 불분명해 소독 효과가 떨어질 수 있어요. 소독제 제품설명서에 분무 방식으로 사용하라고 적혀 있다면 일회용 천에 소독제를 뿌려 적신 후 표면을 닦으면 돼요.


소독제를 사용할 때는 유해성 관련 정보를 반드시 확인하고 사용 시 유의해야 해요. 서로 다른 소독제를 섞거나 가연성 물질과 가까이 두면 안 돼며 환기가 잘 되는 곳에서 사용해야해요. 시간이 지나면 소독 효과가 줄어들 수 있으므로 필요한 만큼만 희석해 바로 사용해야 하며, 또 청소 및 소독을 하는 동안 얼굴(눈, 코, 입)을 만지지 않는 것도 중요해요. 장갑이나 마스크가 더러워지거나 손상된 경우 안전하게 벗은 뒤 새것을 착용해요.


올바른 소독 방법-가정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손잡이, 난간, 문고리, 팔걸이, 스위치, 키보드, 책상, 의자, 전화, 수도꼭지, 변기 덮개, 욕조 등 사람들이 자주 접촉하는 물체를 하루 한 번 이상 소독하길 권고해요. 가정용 락스를 사용하는 경우 충분한 소독 효과를 얻기 위해 10분 이상의 접촉 시간이 필요해요. 70% 알코올은 금속 표면 등을 닦는 데 사용할 수 있어요. 알코올 70% 이용 시 알코올을 분무기에 소분한 뒤 일회용 천에 묻혀 닦아요. 얼룩진 물품은 1차로 닦은 뒤 마른 걸레로 한 번 더 닦아 마무리해요. 이 밖에도 식초를 이용할 경우 분무 후 닦아낼 때 종이나 휴지를 쓰면 찌꺼기가 남으니 마른 걸레를 이용해요.


침대 시트, 베개 덮개, 담요, 커튼 등 세탁이 가능한 직물은 세제나 소독제를 사용해 온수로 세탁해요. 저온(70℃ 미만) 세탁의 경우에는 저온 세탁에 적합한 세제나 소독제를 선택해요. 차아염소산나트륨이나 과산화수소를 함유한 제품은 고온에서 세탁하면 위해 가스 발생과 옷감 손상 등의 우려가 있으므로 60℃ 이하에서 세탁해요. 세탁하고 완전히 말리는 것도 중요해요. 건조기가 있는 경우, 80℃에서 2시간 동안 건조를 권장해요.


화장실은 변기를 포함해 손길이 닿는 수도꼭지, 화장실 문 손잡이, 욕조 및 화장실 표면은 소독제로 닦아요. 바닥 소독은 준비된 소독제를 뿌리고 대걸레로 바닥의 한쪽 끝에서 다른 쪽 끝까지 반복해 닦아요. 소독 부위가 더러워지지 않게 소독하지 않은 장소에서 소독한 장소로 이동하지 말아야 해요. 에어로졸이 생성되거나 튀는 것을 막기 위해 지속해서 쓸어내리는 것이 중요해요.


올바른 소독 방법- 자동차

자동차 내부에서 가장 신경 써야 하는 부분은 운전대에요. 운전대에는 세균이 변기보다 평균 4배 이상 많기 때문이에요. 이 밖에도 문 손잡이, 운전대, 변속기 레버, 안전띠, 내비게이션 스크린과 각종 버튼 등 손이 닿는 부분이 오염되기 쉬워요. 알코올을 묻힌 천으로 운전대와 와이퍼, 볼륨 조절 버튼 등 부속 장치를 꼼꼼히 닦아야 해요.


자동차 내부를 소독하는 데 적절치 않은 제품도 있어요. 바로 ‘락스’로 불리는 표백제에요. 락스는 바이러스를 죽이는 데 탁월하지만, 차량 인테리어 표면을 상하게 할 수 있어요. 또 분무 용기에 담긴 푸른색유리 세정제(암모니아 성분)로 내비게이션 등 접촉 화면(터치스크린)을 닦으면 눈부심 및 지문 방지 코팅이 벗겨질 수 있어요. 천연 혹은 인조 가죽으로 된 시트커버를 닦을 때는 너무 세게 문지르지 않도록 조심해야 해요. 이들 제품은 대부분 우레탄 코팅이 돼 있어 알코올이나 비눗물로 닦을 수 있지만, 세게 문지르면 코팅이 벗겨져 얼룩질 수 있어요.


올바른 소독 방법-공공장소

공공장소 등 다중이용시설은 하루 1회 이상 소독해요. 접촉이 빈번한 각 건물 출입문이나 엘리베이터 버튼 등은 더 자주 소독해야 해요. 청소·소독 담당자는 소독제를 충분히 묻힌 천으로 문 손잡이와 엘리베이터 버튼을 닦아야 해요. 마찬가지로 소독제를 뿌리는 소독 방법은 적절하지 않아요.


청소 및 소독이 끝났다면

바닥 소독에 사용한 대걸레 머리 부분이나 표면 소독에 쓴 천 등은 폐기물 전용 용기에 버리는 것이 원칙이에요. 소독 과정에서 생기는 모든 폐기물은 다른 가정용 폐기물과 분리해 처리해요. 비투과성 청소 장비(양동이, 막대 걸레의 막대, 플라스틱)는 재사용할 수 있어요. 그러나 소독제로 완전히 세척하고 재사용하기 전에 건조해야 해요. 양동이는 소독제 희석액(또는 차아염소산나트륨 희석액(1000ppm), 10분 이상)에 담그거나 뜨거운 물로 헹궈서 소독해요. 소독제 잔량은 보관하지 말고 바로 폐기해요. 특히 소독 물품 등이 유아의 손에 닿지 않도록 보관 장소와 방법에 주의해요. 소독 및 장비 정리 후 즉시 샤워하고 옷을 갈아입고, 소독한 장소는 충분히 환기시켜요.


일상 속 소독, 궁금한 네 가지
질문Q

소독 후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진짜 사멸하나요?

답변A

세계보건기구,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의 정보에 따르면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등 과거에 밝혀진 코로나바이러스를 대상으로 소독제 효능을 시험한 결과, 일반 가정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차아염소산나트륨(가정용 락스)과 70% 알코올 등에서 소독 효과가 확인됐어요.


질문Q

집 소독의 경우 집을 비워야 하나요?

답변A

환자가 거주한 집을 소독한 경우 소독 기간에는 집을 비워야 해요. 다시 집에 들어가는 시기는 소독제와 환기 방법에 따라 달라요. 만약 차아염소산나트륨을 사용했다면 냄새나 위해성 등을 고려해 소독 후 다음 날까지 환기를 하고, 그다음 날 사용하면 돼요.


질문Q

소독은 얼마나 자주 해야 하나요?

답변A

코로나19 환자의 이용이 확인된 경우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근거해 소독을 시행하는 것이 원칙이에요. 그 외 일상적 소독은 자체 소독 기준에 따라 해요. 문 손잡이와 화장실처럼 자주 닿는 표면의 경우 가정에서는 하루 1회 이상, 공공장소 등 다중이용시설은 하루 1회 이상 소독(접촉이 빈번한 표면은 더 자주 소독)을 권해요.


질문Q

 ‘환경 표면’이란 무엇을 뜻하며, 집을 청소하고 소독할 때 구역과 물건을 집중적으로 소독해야 하나요?

답변A

환경 표면은 코로나19에 노출될 수 있는 가정 내 공간과 물건들이다. 여기에는 바닥, 벽, 블라인드, 탁자, 주방 상판과 가구 등이 포함돼요. 문 손잡이, 팔걸이, 좌석 등받이, 탁자, 키보드, 전등 스위치처럼 사람이 자주 접촉하는 표면을 집중 소독하는 것이 중요해요.


작성자 정보

공감

대한민국 정책정보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