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공감

코로나19 외신 브리핑, 핵심 Q&A 살펴보기

7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처법과 시스템이 연일 외신의 화제가 되고 있어요. 신속하고 투명한 대응과 선진의료 시스템, 민주적 시민의식으로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는데요.


해외의 모범이 되고 있는 한국의 코로나19 방역체제에 대해 지난 3월 9일에는 외신 기자들을 위한 브리핑이 있었어요. 세계 각국의 외신 기자들의 질문은 무엇이었는지 함께 살펴봐요.


▶미국행 출국 검역이 본격 적용된 3월 11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검역실에서 미국행 승객이 체온 측정을 받고 있다.│한겨레

질문Q

코로나19 시작 단계에서부터 정부 대응이 시의적절하게 이뤄졌나요? (독일 <DPA>)

답변A

초기에는 원하는 대로 관리됐으나 ‘신천지’ 사태가 터지면서 이를 따라잡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어요. 특히 대구·경북에서 집중적으로 나타나는 바람에 유감스럽게도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어요. 다행히 현재는 대량 확산 추세를 벗어나 부분 확산으로 접어들었어요. 지금과 같이 역학조사가 불가능한 상황에선 중국처럼 도시를 봉쇄하는 방법도 있지만 자유주의국가에선 매우 힘든 일이에요. 지금 초기 단계에 있는 국가들은 지역 봉쇄를 하려면 미리 사회적 논의가 이뤄져야 혼란을 막을 수 있을 거예요.


질문Q

대구·경북 지역 의료기관의 포화 상태는 어느 정도인가요? (스페인 <EFE>)

답변A

전국의 국공립 병원을 모두 동원하고 있어요. 신천지 사태를 예측하지 못한 탓에 발 빠르게 대응하지는 못했어요. 현재는 환자 상태에 따라 경증과 중증으로 나눠 중증 환자(음압병상) 대응도 여유가 있는 상태에요.


질문Q

집단 감염의 확산을 막기 위한 핵심은 무엇인가요? (영국 <BBC>)

답변A

종교단체나 요양병원을 통해 전염병이 확산되는 것을 막는 게 무엇보다 중요해요. 종교단체는 방역당국 의 통제가 쉽지 않고, 요양병원은 환자들을 제대로 치료하기 어려운 여건이라 다른 곳으로 이동해 치료해야 해요.


질문Q

타 지역으로 확산 및 수도권 집단 발생 가능성은 어느 정도인가요? (일본 <지지통신>)

답변A

역학조사 등을 통해 감염원 추적이 불가능한 사례가 취약 지점인 요양병원 등에서 주로 발생해요. 무엇보다 타 지역으로 확산과 수도권 집단 발생 가능성을 줄이려면 국민의 자발적인 협조가 필요해요. 대구·경북 지역이 잠잠해지면 타 지역에도 방역 인력을 분산해 확산 방지에 더 힘을 쏟을 거예요.


질문Q

한국은 그동안 전염병 대응을 잘 준비했다고 보나요? (독일 <슈피겔>)

답변A

한국의 건강보험 체계는 어느 나라보다 적용 범위가 넓고 충분해요. 코로나19 진단 검사비도 국가가 부담해 환자들이 숨을 필요가 없어요. 종교단체 내 집단 발발이라는 특수한 상황으로 인해 상상을 뛰어넘는 속도로 전파되고 밀집 시설이라는 예상할 수 없는 조건이었지만 의료 체계가 흔들리지 않고 대응할 수 있었어요.


질문Q

한국이 언제 코로나19 청정지역이 될 것으로 보나요? (싱가포르 <스트레이츠 타임스(The Straits Times)>)

답변A

한국이 청정지역이 된다 해도 다른 국가에서 확진자가 넘치면 한계가 있어요. 현재 세계적으로 발병 중인 만큼 방역뿐 아니라 경제 등 다양한 국제 협력에서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어요.


질문Q

한국 내 확진자 감소 등 안정이 될 경우 입국 제한 조치 등의 변경 계획이 있나요? (독일 <ZDF>)

답변A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기본적으로 사람의 이동을 차단하지 않고, 대신 적절히 통제하고 관리할 계획이에요. 예외는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뿐이에요. 또한 그대로 두면 방역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특정 지역(중국, 홍콩, 마카오)에서 오는 경우에는 특별 관리 중이에요. 한국에 들어온 중요한 목적이 있을 것이기에 입국은 허용하되 공항에서부터 주요 동선을 기록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어요.


질문Q

중국 정부가 한국과 협력 의사를 밝혔는데 한중 협력에 대해 어떤 입장인가요? (중국 <중국신문사>)

답변A

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공조, 협력하고 있어요. 문재인 대통령이 101주년 3·1절 기념사에서 말했듯이 다른 국가와 협력이 중요해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에서도 이를 확인했어요. 러시아를 비롯해 인근 국가들도 협력 제안을 했어요. 현재 공조 및 협력 분야를 찾고 있으며 백신 개발뿐만 아니라 확산 방지를 위한 협력도 준비하고 있어요.


질문Q

한국의 확진자 검사 방법이 중국, 일본 등 다른 나라와 차이점은 무엇이며 검사 오류는 어느 정도인가요? (미국 <LA타임스>)

답변A

검사 오류를 줄이기 위해 1차, 2차, 3차 검진 뒤 전문의가 최종 판단해요. 지금까지 환자의 요청에 따라 재검사를 한 경우는 있지만, 아직까지 잘못 판독한 일은 없어요.


질문Q

의료기관 입원 외 아파트 등 주거공간 집단 격리는 인권 침해 소지가 있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균형을 맞추고 있나요? (영국 <로이터>)

답변A

집단 격리는 ‘감염병 예방법’을 근거로 이뤄져요. 최근 사례는 특정 아파트 단지에서 폭발적으로 환자가 발생해 집단 격리했어요. 따라서 인권침해로 보기보다는 정당한 법적 행사로 봐야 해요.


작성자 정보

공감

대한민국 정책정보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