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공감

2019년 취업자, 작년보다 30만명 늘었다!

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9년의 연간 고용률은 22년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어요. 세계적으로 심각한 경기 불황에도 우리 정부의 일자리 사업이 빛을 발한 것이지요. 하지만 경제 활동의 허리라고 할 수 있는 30·40대의 고용률은 감소했어요. 정부는 40대 고용 부진이라는 숙제를 해결하기 위한 중장기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어요.


2019년 12월 일자리 증가 폭이 50만 명을 넘기면서 2019년 연간 일자리 증가 폭이 2년 만에 30만 명대를 회복했어요. 이에 힘입어 2019년 연간 고용률은 전년보다 0.2%포인트 상승한 60.9%로 22년 만에 가장 높았습니다. 경기가 엄중한 상황 속에서 정부가 직접 만든 일자리 사업이 고용을 떠받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1월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을 보면, 2019년 연간 취업자 수는 2712만 3000명으로 전년보다 30만 1000명 늘었어요. 2018년 취업자 증가 수(9만 7000명)보다 큰 폭으로 늘었고, 2017년(31만 6000명)에 이어 2년 만에 취업자 증가 폭이 30만 명대로 올라서며 정부의 연간 목표였던 20만 명을 크게 웃돌았습니다.


“30·40대는 감소… 고용회복 흐름 지속 위해 구조개혁”

이 같은 결과는 2019년 12월 취업자가 전년동월대비 51만 3000명 급증한 데 힘입었어요. 2019년 취업자 증가폭은 1월과 4월을 빼고 매달 20만 명을 웃돌았어요. 8월부터 4개월 연속 30만 명 이상 증가폭을 이어갔고 12월에는 50만 명을 넘어선 것입니다. 


은순현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2019년 11월에 끝날 예정이던 노인 일자리 사업이 추가경정예산 투입으로 12월까지 늘어나면서 전체 일자리 증가를 끌어올리는 데 영향을 줬다”고 말했어요.


연령대별로 보면 60세 이상에서 취업자 증가가 두드러졌고 30대와 40대에서는 감소했어요. 2019년 취업자 수가 전년보다 가장 많이 늘어난 연령층은 60세 이상(37만 7000명)이었고, 50대(9만 8000명)와 20대(4만 8000명)에서도 증가했어요. 반면 40대에서 16만 2000명, 30대에서 5만 3000명 각각 감소했어요. 40대 취업자 수 감소분은 1991년(26만 6000명) 이후 가장 컸습니다.


산업별로는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16만 명(7.8%) 증가했고, 숙박 및 음식점업은 6만 1000명(2.7%),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이 6만 명(2.2%) 늘었어요. 반면 제조업은 8만 1000명(1.8%) 감소했고, 도소매업은 6만 명(-1.6%), 금융 및 보험업은 4만 명(-4.7%) 줄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40대 고용 부진과 제조업 취업자 감소폭 확대에 주의를 기울이며 중장기 구조개혁에 나서겠다고 밝혔어요. 정부관계자는 “고용시장이 크게 회복되며 반등했지만 향후 고용여건은 인구둔화 가속화, 산업·일자리 구조변화 등으로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며 “고용 회복 흐름이 지속할 수 있도록 중장기 구조개혁과 미래성장 동력 발굴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2019년 고용률 60.9%로 22년 만에 최고

인구에서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중인 고용률도 올랐어요. 2019년 연간 고용률은 전년보다 0.2%포인트 상승한 60.9%로 22년 만에 최고였어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6.8%로 전년보다 0.2%포인트 상승했어요. 이는 65세 이상을 분리해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89년 집계 이후 최고입니다.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도 60.9%로, 1997년(60.9%) 이후 최고였습니다.


연령별 고용률은 제조업·도소매업 부진과 맞물린 40대가 큰 폭으로 감소했어요. 2019년 40대 고용률은 78.4%로 전년보다 0.6%포인트 떨어졌어요. 2009년(-0.8%) 이후 최대 폭이에요. 반면 60대 이상 고용률은 41.5%로 전년보다 1.4%포인트 올라 1963년 통계 작성이후 가장 크게 올랐습니다. 


고령화 추세에 따라 60세 이상 고용률은 당분간 계속해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청년층(15~29세) 고용률(43.5%)도 전년보다 0.8%포인트 올랐어요. 은순현 국장은 “청년층 가운데서도 35~29세 취업자가 주로 증가했고, 예술·스포츠, 숙박음식점 쪽에 많이 취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주당 평균 취업 시간 0.8시간 줄어 40.7시간

취업시간대별 취업자를 보면 2019년 주당 1∼17시간 일하는 초단기 취업자 수가 30만 1000명 늘었어요. 증가폭은 1980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역대 가장 컸습니다. 18∼35시간 취업자 수는 10만 9000명 감소했고, 36~44시간 근로자는 68만 3000명 늘었어요. 45시간 이상 근로자는 57만 8000명 줄었습니다. 주당 평균 취업 시간도 40.7시간으로 전년보다 0.8시간 줄었어요. 


초단시간 취업자 증가는 시간제 등 단시간 일자리 증가와 전반적인 근로시간 단축 추세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은순현 국장은 “20대 가운데 1∼17시간 취업자가 7만 명 증가했다”며 “주로 음식·숙박이나 스포츠·예술 등의 산업에서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어요.


근로계약기간 기준으로, 1년 이상 근로계약을 맺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상용직’ 일자리는 44만 4000명 증가했어요. 전체 노동자 가운데 상용노동자 비중은 52.4%로 전년 대비 1.1%포인트 상승했어요. 임시노동자는 5만 6000명, 일용노동자는 3만 1000명 각각 줄었습니다.


비임금 노동자는 전년보다 5만 6000명 줄었어요.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8만 1000명 증가했으나, 유급직원을 둔 자영업자가 11만 4000명 감소했고 무급가족종사자도 2만 4000명 줄었어요. 은순현 국장은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가 1998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며 “자영업을 하는 분들의 어려운 상황이 반영된 것”이라고설명했습니다.


청년층 실업률 8.9%로 6년 만에 가장 낮아

2019년 실업자는 106만 3000명으로, 2016년 이래 4년째 100만 명을 웃돌았어요. 2018년(107만 3000명)을 빼면 연도별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후로 가장 많아요. 2019년 실업률은 3.8%로 전년과 같았습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8.9%로 전년보다 0.6%포인트 떨어졌어요. 이는 2013년(8.0%) 이후 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특히 20대 후반(25∼29세) 실업률은 8.0%로 0.8%포인트 낮아졌습니다.


2019년 비경제활동인구는 1631만 8000명으로 전년보다 3만 1000명 증가했어요. 취업준비자는 74만 8000명으로 전년대비 5만 4000명 증가했습니다. 구직단념자는 53만 3000명으로 1년 전보다 9000명 늘었습니다.


작성자 정보

공감

대한민국 정책주간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