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공감

씨름의 희열을 만끽하게 해주는 유튜브 채널 2곳!

3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나오고 있는 이만기 씨나 예능의 대부 강호동 씨가 씨름 선수라는 건 다들 아는 사실이죠. 하지만, 한동안 씨름은 잊혀져가는 전통스포츠였어요. 


그런데, 요즘 씨름의 화려한 기술과 선수들의 외모가 누리소통망(SNS)에서 인기를 끌며 새로운 전성기가 시작되고 있어요. 


선수들도 직접 유튜브 방송을 하며 씨름의 부흥에 힘쓴다고 하는데요. 씨름이 다시 인기를 끄는 이유가 무엇인지 함께 알아봐요. 


씨름 열풍의 진원지는?

“유튜브 알고리즘의 덕을 본 게 아닐까요?” 씨름 전문 개인방송 채널 ‘아싸두잇(ASSA DOIT)’ 운영자 이용호 씨는 씨름 열풍의 진원지로 유튜브, 아프리카TV 등 개인방송을 꼽았어요.


YTN ‘와삼스톡’ 을 비롯한 언론보도, 인기 씨름 영상에 달린 댓글들은 이 씨의 진단이 틀리지 않음을 증명해주고 있어요. 


와삼스톡은 2019년 10월 11일 제 100회 전국체육대회 씨름 경기장의 리뷰 영상을 올리며 ‘요즘 유튜브 찢어놓은 씨름 직관하고 왔습니다’는 제목과 함께 “유튜브 알고리즘 고맙습니다”라고 댓글을 달아놓았습니다. 


씨름 영상 가운데 공전의 조회수를 기록하는 2018년 제15회 학산배전국장사씨름대회 영상의 “알고리즘이 선물을 줄줄…”이란 댓글도 ‘유튜브 알고리즘(절차, 방법)’이 씨름 열풍의 한 축이라는 점을 보여주고 있어요.

씨름 전문 채널 등장 이후 조회수 빠르게 증가

“씨름인 대부분이 영상을 구독하고 추천을 눌러주니 연관 영상 으로 씨름이 많이 노출돼요. 씨름의 화려한 기술과 선수들의 외모가 화제가 되면서 여성 커뮤니티나 누리소통망(SNS)에 공유되고… 학산배 경기 영상의 인기는 누적된 노력의 결과인 셈이죠.” 


이용호 씨가 말하는 ‘유튜브 알고리즘’이 씨름의 부흥에 한몫을 하게 된 과정이에요. 하지만 아무리 개인방송이 추천한다 해도 씨름 자체가 매력이 없으면 불 가능한 일이에요. 


학산배 단체전 결승 김원진 선수와 황찬섭 선수의 경기 영상은 2020년 1월 13일 기준으로 조회수 240만 회를 넘겼어요. 달린 댓글만 해도 1만 6000개가 넘어요. 


“이 좋은 걸 할배들만 보고 있었네” 

“샅바 잡듯이 내 마음도 잡았네” 등 댓글은 씨름의 인기가 우연이 아니라 화려한 기술과 선수들의 수려한 외모, 빠른 경기 속도 등 씨름 특유의 매력이 있기 때문이라는 점을 말해주고 있어요.

 

물론 과거에도 개인방송에서 만날 수 있는 씨름 영상은 많았어요. 씨름이 인기를 잃어도 경기는 두 달에 한 번꼴로 열렸기 때문이죠. 


씨름 경기는 대부분이 스포츠 채널로 중계되고 중계 영상은 다시 편집되어 개인방송에 게재되고 있어요. 씨름 관련 다큐멘터리 등의 영상도 많아요. 


그러나 주요 경기의 승패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중계는 선수들의 개성(캐릭터)을 드러내는 데 한계가 있었어요. 


장 진행자의 진행에 해설자의 설명이 더해지는 중계 방식도 과거의 씨름 중계와 별반 다를게 없었어요. 다큐멘터리 역시 감동을 부르기에는 역부족이었어요. 기존의 씨름 영상이 인기를 얻기 어려운 이유였어요. 


이런 한계는 2019년 씨름인 들이 운영하는 씨름 전문 개인방송이 등장하면서 무너지기 시작했어요


씨름 전문 개인방송은 운영자의 해박한 씨름 지식과 인맥 등을 바탕으로 시청자와 호흡하고 씨름 현장의 수요를 충족하며 이전과는 전혀 다른 영상을 선보였어요.

전문 지식과 인맥으로 전문성과 대중성 갖춰

아싸두잇 운영자 이용호 씨는 대학과 실업팀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영남대학교 씨름단 코치로 일하는 씨름인이에요.


 “씨름을 알리기 위해” 직접 촬영과 편집을 배웠어요. 2019년 5월 본격적으로 개인방송을 운영하기 시작해 2020년 1월까지 159편의 영상을 올렸어요. 


경기 영상은 물론 선수들의 훈련 모습과 인터뷰, 기술 해설, 경기를 준비하는 과정이 망라된 영상은 과거와는 전혀 다른 영상과 서비스를 선보였어요. 


그래픽과 자막을 더하고 운영자가 자신을 드러내며 경기 설명도 해주었어요. 댓글에는 어김없이 답글을 달고 이벤트도 자주 열어 시청자를 초대하기도 했어요. 


현재 아싸두잇의 누적 조회수는 420만 회가 넘어요. 2019년 9월 열린 영암 추석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 결정전 임태혁 선수와 황재원 선수의 경기 영상은 조회수 146만 회를 넘어서기도 했어요. 임태혁 선수 인터뷰와 훈련 모습까지 담은 영상이 시청자의 큰 호응을 받았기 때문이죠.


씨름TV 운영자인 이학필 씨도 강원도 횡성군 성복초등학교 씨름부를 지도하고 있는 현역 감독이에요. 이학필 감독은 “학부모와 아이들에게 경기를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서 촬영과 편집을 배웠어요. 


그가 개인방송 창작자(크리에이터)로 활동하기 시작한 건 2019년 5월 열린 전국소년체육대회 경기부터였어요. 활동 기간이 1년이 채 안 된 씨름TV에 올라온 영상은 362편이나 돼요. 


“대부분의 중계가 주요 경기 중심으로 이루어져요. 예선전 등은 영상 기록이 남지 않아요.” 


그래서 이학필 감독은 예선전을 비롯해 중계가 되지 않는 경기에 많은 공을 들입니다.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기 때문이에요. 다른 씨름 채널에서 보기 어려운 어린이와 일반부 경기 영상을 씨름TV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해요. 


선수 중심으로 편집해 찾아 보기 쉽게 하는 것이 목표지만 늘 부족한 시간이 문제에요. 촬영도 촬영이지만 편집에 많은 시간이 걸리기 때문입니다.

화려한 씨름 기술 선보인 영상도 열기 살려

개인방송에서 씨름 영상이 인기를 끌면서 대한씨름협회가 만든 홍보 동영상 ‘나는 씨름 선수다’도 조회수를 늘리고 있어요. 


경량급선수들이 선보이는 화려한 씨름 기술을 비롯해 선수들의 근육질 몸과 수려한 외모는 ‘씨름이 기성세대의 전유물’이라는 편견을 깨고 있어요. KBS <씨름의 희열> 제작진도 ‘나는 씨름 선수다’ 홍보 동영상을 본 뒤 프로그램 제작을 결정했다는 후문입니다.


씨름이 인기를 끌면서 씨름 경기장에 아이돌에게 집중되던 ‘대포 카메라’(렌즈가 크고 길쭉한 고급 카메라)가 모여들고 씨름 관련 영상을 게재하는 개인방송 크리에이터도 늘고 있어요. 


학산배 경기 영상에 영어 댓글이 늘어나는 등 씨름 영상의 세계화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요. 씨름의 세계화는 씨름계의 숙원이기도 해요. 이제 씨름 경기장에서 개인방송 크리에이터들의 활동이 더 활발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대한씨름협회가 만든 홍보 동영상 ‘나는 씨름 선수다’ 동영상 화면 갈무리


작성자 정보

공감

대한민국 정책정보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