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위클리공감

요즘, 드론이 뜬다! 드론이 띄워줄 우리 미래는?

2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재난 상황에 드론이 떴다! 7월 31일 개봉한 영화 <엑시트>에서는 유독가스가 도심을 뒤덮는 극한 재난이 발생하는데요. 영화에서 재난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송하고 주인공의 안전을 지원하는 조력자는 다름 아닌 무인비행기 ‘드론’이에요. 


드론 여러 대가 군집 비행하며 주인공이 탈출할 수 있게 로프를 고정하는 장면까지 등장하죠.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산업으로 주목받는 드론, 드론은 이미 우리 생활에 변화와 서프라이즈를 선사하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살펴보시죠! 


드론 산업

6월 12일 드론 시험비행 현장인 경기 성남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 운동장에서 드론이 날고 있다.

다양한 목적의 소형 드론이 등장하며 곳곳에서 쓰이고 있어요. TV 방송만 봐도 드론을 이용한 촬영으로 과거에는 쉽게 보지 못했던 구도를 보여주곤 하죠. 이제는 불과 몇만 원만 내면 조그만 장난감 드론을 살 수 있어 아이들도 쉽게 갖고 노는 수준에 이르렀어요. 


드론이 미래를 바꿔놓을 기술로 꼽히는 이유는 무궁무진한 가능성에 있어요. 미국 항공우주 분석회사 틸그룹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에는 세계 드론 시장 규모가 143억 달러(약 16조 9083억 원)로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답니다.


‘미래 가능성’ 이것이 아르고스다인이 드론 사업에 뛰어든 이유죠. 7월 16일 경기 성남시에 자리한 사무실에서 만난 정승호 대표는 “더 이상 하늘을 나는 장난감이 아니다. 드론은 이제 산업이다”라고 말했어요. 


정부도 드론 산업을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보고 드론 산업 육성에 팔을 걷어붙였어요. 2017년 12월 ‘드론산업발전 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국방, 치안, 환경 등 전 공공분야에 4000여 대의 드론 수요를 발굴하는 등 드론 시장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죠.  

아르고스다인의 직원들. 왼쪽부터 정승현 연구소장, 김성훈 사업본부 차장, 이병문 책임연구원, 권만오 사업본부장, 문상필 책임 연구원, 정승호 대표

아르고스다인은 2018년 2월 설립되었어요. 드론과 스마트폰을 서로 인식하게 하는 방법, 무인기의 착륙을 유도하는 방법, 배송품을 탑재하는 물류용 드론 적재 시스템 등 다수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죠. 올해 1월에는 전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인 CES 2019에도 참가했어요.


CES에서 장소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 것만으로 드론이 나를 따라오고, 원하는 장소에 내리게 하는 자동착륙 시스템(snapshot landing system)을 공개했는데요.


아르고스다인 솔루션을 쓰면 스마트폰으로 드론이 내릴 위치를 사진으로 찍어주기만 하면 인공위성 위치 정보가 전송돼 그 자리에 드론이 내릴 수 있게 돼요. 물건을 택배로 배송하는 드론이 내가 있는 곳을 찾아와서 배달해주는 일이 가능해지는 것이죠. 

교통관제·지역 순찰 서비스 과제 수행

아르고스다인은 시장 상황에 맞춰 사업 방향도 선회했어요. 처음엔 특허를 많이 내고 개발하는 쪽이었는데, 지금은 소프트웨어 쪽에 집중해요. 아르고스다인은 현재 정부의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에 열심이랍니다. 


5월에 국토교통부는 지방자치단체 2곳과 기업 13곳을 사업자로 선정했죠. 그중 아르고스다인이 이노뎁, 휴맥스와 손잡고 ‘사회안전망 감시’ 분야를 실증하는데요. 

  

정 대표는 “이번 과제는 드론을 활용한 다중관제 및 응급대응 시스템을 도입해 기존의 고정형 CCTV 관제 시스템의 취약 요소를 드론의 넓은 가시범위와 기동성을 활용해 입체적으로 보완한다." 


"또,드론 스테이션으로 순환구조의 자율비행 드론 관제를 가능하게 해 임무 공백 없는 상시 관제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재난 발생 시 정확한 사고 현장에 드론이 출동해 초동 조치할 수 있는 응급 대응체계를 마련하고, 나아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과 연동해 공공기관 관제센터의 위기 대응체계에 드론을 포함하는 표준 모델을 제시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어요.

6월 중순부터 수원시에 교통관제를, 서울 서초구에 지역 순찰 서비스 모델을 적용하고 있어요. 과제 수행 기간은 12월 초까지이며, 이번 과제로 정부로부터 3억 8000만 원가량을 지원받는데요.


많은 드론 기업들이 정부 지원에 의존하는 것이 현실인데요. 하지만 아르고스다인이 이번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에 참여한 이유는 무엇보다도 ‘드론 자율비행 플랫폼’이란 사업 비전과 일치했기 때문이죠. 


정 대표는 이번 과제 수행이 아르고스다인의 또 다른 발판이 될 것이라고 밝혔어요. “이번에 얻은 실증 데이터와 운용 경험을 다른 지자체에도 확대 적용해볼 생각이다. 더불어 안전망을 필요로 하는 동남아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정부, 비행 규제 완화 등 적극 지원

2018 드론 규제 샌드박스 성과박람회. 드론은 2017년 11월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미래 고부가가치 신산업이다.│항공안전기술원

미래 먹거리를 육성하기 위해 정부는 드론 비행의 규제 완화를 통해 운영 환경을 조성하고 있어요. 2017년 11월 ‘드론 특별비행승인제’를 시행해 그동안 금지했던 야간 시간대 및 육안 거리 밖에서의 드론 비행을 허가했죠. 


2018년 6월에는 드론 시험비행 수요가 많으나 안전·안보 사유로 비행공역 확보가 어려웠던 수도권에 시범 공역을 최초로 지정했고, 2019년 2월에는 군 공항 인근으로 비행이 어려웠던 판교 지역의 비행 여건도 개선했어요. 


특히 4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드론법’으로 드론 산업의 ‘기술개발-상용화-사업 확산’ 등 산업 생애주기별로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했죠. 정 대표는 좀 더 적극적인 정책 지원을 갈망하는데요. 


“싱가포르와 스위스의 경우 초록색으로 표시가 된 프리존을 두고 있다. 드론 업체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곳으로 최적의 장소다. 국내도 이런 여건의 프리존을 만들면 좋겠다." 


"국내는 강원도 영월 드론 시험장을 대상으로 드론 항로를 정하는 UTM(Unmanned aircraft system Traffic Management, 저고도 무인기 비행관리시스템)을 시험하고 있는데, 업체 입장에서 봤을 때는 적합한 장소가 아니다." 

"군 시설과 산이 많아 드론을 날리기에는 제약이 있을 수밖에 없다. 프리존을 만들어 자생력을 키우도록 도와주면 좋겠다.”


중국이 절대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드론 시장에서 한국 기업의 경쟁력은 어떨까요? 


정 대표는 “설계하고, 만들고, 실생활에 적용하는 건 한국 기업이 잘한다. 무엇보다 드론 산업은 인프라망이 중요한데, 한국이 5G를 이끄는 선도국 아닌가. 한국 기업에게 기회는 충분히 있다”고 힘주어 말했어요.


“드론을 하늘에 떠 있다 정도로 보지 말고 로봇처럼 바라봐야 한다. 가까운 시간 내에 로봇 서비스의 하나가 될 거라고 본다”는 정 대표의 말에 드론의 미래를 상상해볼 수 있죠.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