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위클리공감

발 빨랐던 정부의 강원도 산불 대처 과정

6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4월 4일 발생한 ‘강원도 산불’ 진화가 화재 발생 사흘 만인 4월 6일 마무리됐습니다. 강원도 산불의 진압과 대처의 과정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총 피해수치 및 초기진압과정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번 산불로 주택 401채가 불에 탄 것이 확인됐다고 4월 7일 밝혔습니다. 이 밖에 산림 1757㏊, 창고 77채, 관광 세트장 158동, 축산시설 925개, 농업시설 34개, 건물 100동, 공공시설 68곳, 농업기계 241대, 차량 15대 등이 소실됐습니다. 


속초시에서 50대 남성 1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부상자는 1명입니다. 4월 4일 오후 7시 17분 강원도 고성면 도로변 전신주 개폐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는 불은 야산으로 옮겨붙었고, 강풍과 건조한 날씨 탓에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됐는데요. 


소방 당국은 물탱크, 펌프차 등 장비 23대와 소방대원 등 78명을 투입해 초기 진화에 나섰으나 강풍 탓에 큰 불길을 잡는 데 실패했습니다. 오후 7시 50분께 인근 마을에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는데요. 


불은 속초를 넘어 오후 11시 50분께 강릉과 동해까지 덮쳤습니다. 화재가 강풍 탓에 빠르게 번지면서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는 곧바로 대책 회의를 열고 상황 점검에 나섰는데요. 


다만 회의를 주도해야 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이 모두 국회 운영위원회에 나가 있던 상황이라 정 실장을 대신해 김 차장이 먼저 센터로 나왔고, 정 실장은 오후 11시경 도착해 상황을 점검하기 시작했습니다. 

문 대통령 전면 나서 지시하고 현장 찾아

대통령이 산불 현황을 보고받고 향후 대책을 지시하는 모습

문재인 대통령은 화재가 발생한 지 4시간 만인 4월 4일 오후 11시 15분경 긴급 지시를 통해 전면에 나섰습니다. 문 대통령은 관계 부처에 “산불 조기 진화를 위해 가용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총력 대응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인명 피해 발생과 주민 대피에 각별히 유의하라는 주문도 했는데요. 이로부터 1시간 만인 0시 20분경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긴급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재난안전관리본부, 산림청, 소방청, 국방부, 강원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속초시 상황실을 화상으로 연결해 상황을 보고받고 총력 대응을 거듭 지시했습니다. 이에 전국 소방차가 강원도를 향해 고속도로를 달렸습니다. 


전국의 헬기와 소방차가 화재가 난 속초·양양 지역에 집중 배치됐는데요. 정부는 산림청, 소방청, 경찰청, 군부대, 지방자치단체 등 8884명의 인력을 투입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산불을 막았습니다. 

소방 헬기가 물을 뿌리고 있는 모습│한겨레

이낙연 국무총리는 다음 날인 4월 5일 오전 8시 30분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산불 진화 방안과 주민 지원책을 논의했습니다. 


이 총리는 “2005년 양양·고성 화재 이후 최대 화재가 발생했다”며 “오늘 날이 밝자마자 헬기가 총동원됐고 가용한 인원을 동원해 현장에 투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각 부처에 “자연재해를 막을 순 없지만, 피해를 최소화할 수는 있습니다. 인명 피해를 최대한 줄이는 것이 모든 정책의 최우선 과제이고, 민가와 생업시설 피해를 예방하는 데도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일원에 ‘재난 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전 11시경 위기관리센터를 다시 찾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화상통화로 현장 상황을 보고받았습니다. 

이 자리에서 강원도 산불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는데요. 오전에 참모진과 만난 자리에서는 “산골짜기 거주 주민들이 대피하도록 꼼꼼히 살피고, 특히 잔불이 없는지 특별히 신경 쓰라”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40분께부터 고성군 토성면사무소에 차려진 대책본부와 천진초등학교 내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장천마을 화재 현장을 잇달아 찾아 피해 주민들을 만났습니다.


한 이재민이 “시뻘건 불덩이가 날아와서 옷을 갈아입을 새도 없었다”고 하자 “안 다치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위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마을 절반가량이 타버린 속초시 장천마을을 방문해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불탄 집을 다시 짓는 데 시간이 걸리는 만큼, 최문순 강원도지사님은 정부와 협력해 대피소가 아닌 임시 거처를 마련해주는 것이 가장 급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마을회관으로 이동한 문 대통령은 “피해보상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임대주택 제공·피해 농가 등 긴급자금 

4월 6일 정부는 강원도 고성군·속초시·강릉시·동해시·인제군 등 5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면서 피해 주민에 대한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는 중입니다.

 

정부는 먼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5개 시·군의 이재민들이 생활 터전 인근의 공공 연수시설로 임시 거처를 옮길 수 있게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이재민들이 원하는 주거 유형을 조사해 모듈러(조립형) 주택과 LH 보유 주택을 활용하거나 LH가 민간 주택을 신규 매입·임차해 재임대하는 식으로 임대주택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한 강원 산불 통합심리지원단을 구성해 상담 및 심리검사를 통해 피해 주민을 안심시키고 재난 후 발생하기 쉬운 스트레스 대응 치료를 하기로 했습니다.

피해 농업인에게는 긴급 자금을 지원하는 한편, 정부 보유 볍씨를 무상 제공하고 화재 피해를 본 농기계 수리와 임대를 지원할 계획인데요.


재해보험 가입 농가 중 피해 농가는 사고 접수 후 3일 이내에 현장 조사를 마무리하고, 농가가 희망할 경우 추정 보험금의 50%를 우선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피해 중소기업에 대해선 기존 대출 및 보증 만기를 최대 1년까지 연장하고, 중소기업진흥공단 재해자금을 활용해 융자 지원 등을 하기로 했습니다. 소상공인에 대해서도 긴급경영안정자금과 특례보증을 신속히 지원할 예정입니다.


그 밖에 기존에 해오던 관계기관 합동 구호물자 지원, 생필품·식료품 지원, 정부양곡 무상공급, 긴급 복지 상담소 운영 등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