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위클리공감

못 그려도 괜찮아, 나만의 인스타툰 만들어 보세요!

4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도 인스타 채널에 그림 한번 올려볼까?' 인스타툰의 가장 큰 매력은 누구에게나 작가 입문의 기회가 열려 있다는 점입니다. 지금 확인해 볼까요?


일상의 끄적임 날마다 산책하듯

‘작품 하나 만들어야지.’ 이런 생각으로 인스타툰을 시작했다간 한두 번 올리고 말 게 뻔한데요. 대부분 인스타툰 작가들은 일상에서 끄적인 낙서를 시작으로 지금의 작가가 됐었습니다.


현창호 작가는 “인스타그램을 그저 일상의 끄적임을 담는 노트라 생각하고 시작했으면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내 얘기를 꾸준히 담다 보면 서서히 컷 사이사이를 연결하는 연출력도 생기고 자신감도 붙기 때문이죠.


처음부터 너무 거창한 목표치를 세워두지 마세요. 일상에서 매일매일 짧은 산책을 하듯 매일 조금씩 그려보는 게 첫 단추입니다. 

그림보다 중요한 건 하고 싶은 말

사랑받는 인스타툰 그림 중에는 일반적인 시선에서 봤을 때 ‘못 그렸다’고 평가받는 우스꽝스러운 그림도 많습니다.


키크니 작가는 “인스타툰에서 이미지는 그리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는데요.


인스타툰 속 이미지는 하고자 하는 말을 유용하게 전달하는 수단이라는 뜻입니다. 중요한 건 몇 컷의 이미지 안에 ‘어떤 말’을 담느냐 입니다. 그림을 완벽하게 잘 그려야 한다”는 강박을 버리세요. 

노트에 메모하듯 연필로 쓱쓱

디지털 툴로 그림을 그리는 게 두렵다면 스케치북이나 노트에 손으로 그려도 됩니다. 회사나 학교를 오가면서 틈틈이 노트에 연필로 메모하듯 그려보는 것이죠.


연속된 그림으로 어느 정도 완성이 되면 펜으로 외곽선을 정리하고 스캔 앱을 활용해 스캔·보정한 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되는데요.


스캔 앱 중엔 ‘캠스캐너’를 써보는 걸 추천합니다. 무료이며 선명하게 보정하는 기능이 탁월하기 때문이죠. 

정교하게 하고싶다면 디지털 앱

디지털 툴로 그림을 그리고 싶다면 아이패드와 애플 펜슬을 활용하면 좋은데요. 최근 그래픽디자인 앱이 다양하게 나와 있기 때문에 자신의 스타일에 맞는 것을 고르면 됩니다.


좀 더 정교한 작업을 하고 싶다면 웹툰 작가들이 즐겨 쓰는 ‘클립 스튜디오’ 그래픽 툴이 아이패드용으로도 나와 있으니 이를 활용해도 좋습니다.

책 낼 생각이면 가로 2000픽셀 이상

인기 인스타툰이 되면 단행본 출간의 기회도 잡을 수 있습니다.


디지털 작업에서 자신의 원본 그림 사이즈를 해상도 300dpi, 가로 크기 2000px(픽셀) 이상으로 작업한다면 향후 단행본으로 출간할 때 지면에 쉽게 실을 수 있어요. 


작성자 정보

위클리공감

대한민국 정책정보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