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공감

"인천~서울 출퇴근러들! 이 버스 봤나요?"

15,2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달 말부터 인천과 서울 삼성역을 연결하는 2층 전기버스가 운행을 시작했어요. 최대 70명이 이용할 수 있으며 휠체어도 2대까지 수용이 가능한데요. 무엇보다 우리 기술로 처음 만든 2층 전기버스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어요. 함께 살펴보아요!

우리 기술로 처음 만든 2층 전기버스 달린다… 최대 70명 탑승

▶2층 전기버스 외관 모습

출처환경부

우리 기술로 처음 만든 2층 전기버스가 4월 말부터 인천시 연수구와 서울 지하철 삼성역을 연결하는 광역버스 노선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운행합니다. 이번에 운행을 시작하는 2층 전기버스는 최대 70명이 탈 수 있는 친환경 대용량 버스로 교통약자의 이용편의를 위해 저상버스 형태로 만들어졌는데요.


환경부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4월 21일 인천시 연수구에서 국가 연구개발(R&D)로 개발된 2층 전기버스 개통행사를 열었어요. 인천∼서울 광역버스 노선부터 단계적으로 투입될 2층 전기버스는 대중교통 중심의 광역교통망을 구축하기 위한 지원책의 하나로 국가 연구개발로 만들어졌습니다.

일부 지자체에서 차내 혼잡, 장시간 정류소 대기 등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한 번에 많은 승객이 탑승할 수 있는 2층버스를 운행 중이나 경유를 연료로 사용해 대기환경 문제를 일으키는 단점이 있었어요. 이에 정부는 경유를 사용하는 2층버스의 대기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민관 협업 방식의 국가 연구개발을 진행했습니다. 특히 초기단계부터 교통약자의 광역버스 이용 편의성을 고려해 저상버스 형태로 만들었어요.


384kWh의 대용량 배터리를 적용해 환경부 인증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447km를 운행할 수 있으며 1층 공간 11석, 2층 공간 59석을 배치해 최대 70명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휠체어를 이용하는 승객을 위해 1층에는 접이식 좌석 3개를 배치해 휠체어 2대를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어요.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주행거리가 길고 대부분 경유차량으로 운행되던 2층 광역버스에 전기버스가 처음으로 정식 도입된다는 것은 굉장히 의미있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광역버스처럼 국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차량에 전기·수소차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을 전했어요.


문의 환경부 대기미래전략과 (044-201-6882)


작성자 정보

공감

대한민국 정책주간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