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공감

새내기 대학생이 알아두면 좋은 꿀팁

1,9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19로 인해 대학교 생활 모습이 달라지고 있어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온라인으로 강의 수강하는 대학교가 많죠. 앗, 혹시 새내기 대학생분들! 새학기 준비는 하셨나요? 코로나19로 달라진 새학기 준비 방법을 카테고리 별로 알려드립니다.


Chapter 1. 든든한 장학금 준비하기



온라인 강의로 대체되더라도 여전히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학비! 누구나 의지와 능력이 있다면 공평하게 기회를 얻도록 마련된 ‘국가장학금’으로 그 부담을 덜어낼 수 있습니다.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 잡은 ‘국가장학금’의 종류와 신청방법을 알려드립니다.



국가장학금 1유형? 2유형?
나에게 맞은 유형은?

국가장학금 신청을 앞두고 가장 많은 분들이 헷갈리는 것이 ‘1유형이느냐, 2유형이느냐’의 문제인데요. 여러분은 어떤 유형에 속하나요?

 국가장학금 Ⅰ유형 (학생직접지원형) 

1) 대한민국 국적 학생
2) 학자금 지원 8구간 이하인 학생
3) 성적기준이 충족하는 학생(신입생 제외)
- 재학생: 직전학기 12학점 이수하여 80점 이상 취득
- 기초/차상위: 직전학기 12학점 이수하여 70점 이상 취득
- 장애인: 성적기준(이수학점 및 백분위점수) 미적용
* C학점 경고제: 1~3구간은 직전학기 70점 이상~80점 미만이라도 3회에 한해 경고 후 수혜 가능
4) 국가장학금 신청(가구원동의, 서류제출)절차를 완료해 소득수준이 파악된 학생

 국가장학금 Ⅱ유형 (대학연계지원형) 

1) 대한민국 국적 학생
2) Ⅱ유형(대학연계지원형) 참여 대학의 신입생, 편입생, 복학생, 재입학생 및 1차 신청을 놓친 재학생
* 재학생은 국가장학금 1차 신청이 원칙(단, 재학생 2차 신청 시 재학 중 2회에 한해 구제신청이 자동 적용되어 심사 진행)
3) 국가장학금 신청(가구원동의, 서류제출)절차를 완료해 소득수준이 파악된 학생



국가장학금 1유형의 경우, 학생이 직접 한국장학재단을 통해 지원이 가능합니다. 1유형의 경우 소득수준에 연계하여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에게 보다 많은 혜택이 주어지도록 설계되었는데요. 성적기준(직전학기 기준, 신입생 제외)이 충족한다면, 소득분위 기준(소득인정액)에 따라 1구간에서 10구간까지로 구분합니다. 가장 높은 소득분위로 인정되는 10구간~9구간을 제외한 1구간에서 8구간에 해당하는 학생들에게 차등 지급됩니다.


국가장학금 2유형은 해당 전형에 참여하는 대학의 신입생, 편입생, 복학생, 재입학생 및 1차 신청을 놓친 재학생에게 해당됩니다. 재학생의 경우 국가장학금 1차 신청이 원칙이나, 2차 신청 시 재학 중 2회에 한해 구제신청이 자동 적용돼 심사 진행됩니다.



[신청일정]
2021. 2. 3.(수) 9시
~ 2021. 3. 16.(화) 18시
[서류제출 및 가구원동의]
2021. 2. 3.(수) 9시
~ 2021. 3. 18.(목) 18시
2021. 2. 3.(수) 9시 ~ 2021. 3. 16.(화) 18시



신청 기간 및 서류제출 기간은 국가장학금 1,2유형 모두 동일합니다. 일정을 잘 확인하여 신청을 하지 못하는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차 확인해야겠죠?


국가장학금 1,2유형 이외에도 한국장학재단에 방문하면, 다양한 장학제도와 학자금 대출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꼼꼼하게 미리 확인하여, 내게 맞는 제도를 알맞게 활용해보세요!




Chapter 2. 케이무크 2.0으로 한층 더 레벨업!

대학 수업뿐만 아니라 더 심화된 수업, 더 다양한 교양 수업을 듣고 싶은데, 코로나19가 걱정된다면? 1천여 개 강좌를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무료로 들을 수 있는 사이트가 있어요. 바로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 '케이무크(K-MOOK)'입니다. 케이무크는 급변하는 미래사회에 대비해 모든 국민들이 배우며 성장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누리집인데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고등교육 분야 온라인 공개강좌로 자리매김하고 있어요.

케이무크 2.0, 어떻게 달라지는데요?

교육부는 지난 1월 28일, 케이무크2.0을 추진한다고 밝혔어요. 일반 대학 중심의 강좌에서 이젠 해외 유명 강좌를 교양으로 들을 수 있죠! 또 요즘 핫한 코딩 실습, 프로젝트형 과제 등 온오프라인 융합형 심화과정도 도입합니다.

케이무크, 인기 강좌 추천!

출처교육부 보도자료



이쯤 되면 궁금하죠. 케이무크에 어떤 강좌들이 있는지 궁금해할 여러분들을 위해 만족도 높은 강좌와 사람들이 많이 듣는 강좌로 몇 개 추려봤어요. 인문학부터 과학, 철학, 의학, 경제학, 그리고 4차 산업 혁명으로 뜨고 있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까지 정말 다양하죠. 없는 게 없는 케이무크에 놀러 오세요!


현재 케이무크에서 집콕 이벤트도 실시 중(2021. 3. 5.까지)이에요. 케이무크 누리집에서 회원 가입 후 집콕 강좌를 수강신청하면 돼요.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아래 누리집에서 확인해보세요!



Chapter 3. 온라인 강의 고려해 수강신청 성공하기

공강을 노려서!
강의 시간표 계획 짜기



무엇보다 중요한 강의 시간표! 고등학교 때와 달리, 내 시간표를 직접 조정할 수 있다는 것이 캠퍼스 생활의 묘미죠. 아침형 인간이라면 1교시에 도전해 남들보다 빨리 수업을 마치고 아르바이트나 교외 활동에 집중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다만, 지각을 면치 못하는 불상사가 있을 수 있으니 신중하게 선택하세요! 최근에는 많은 수업들이 온라인 강의로 대체됨에 따라, 이번 기회에 아침형 시간표에 도전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습니다.


또 하나, 수업 시간표를 잘만 짠다면 공강을 만들 수 있는데요. 주 4회만 수업 듣는 스케줄에 성공한다면 더욱 윤택한 대학생활을 보낼 수 있습니다. 누구보다 빠르게 주 4일제에 도전해보세요!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백승!
수업계획서 파악하기



수강신청 기간에 앞서, 학교 포털을 통해 각 수업에 대한 계획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관심이 가는 수업을 미리 찾아보면서 내가 원하는 수업을 찾아보세요. 팀플레이 과제나 리포트 및 실기 시험 등 학점에 큰 영향을 미치는 정보까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나의 성향에 맞는 수업을 수강한다면, 더 즐거운 마음으로 공부할 수 있겠죠?



누구보다 빠른
수강신청 환경 준비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스피드! 최근에는 수강신청 포털 내 ‘장바구니’기능을 만들어서 미리 수강을 희망하는 수업을 담을 수 있기도 하죠? 하지만 인생은 계획대로만 되지 않기 마련이죠. 수강 신청 버튼을 클릭하는 0.1초 차이에 수강신청 성공 여부가 갈리기 마련입니다.


대학 생활에 앞서, 무엇보다 중요한 수강신청을 성공하기 위해서는 남들보다 빠른 인터넷 환경 조성이 필요합니다. 수강신청을 위한 PC의 인터넷 속도가 가장 빠를 수 있는 환경에서 시도하세요. 또 컴퓨터 백그라운드에 불필요한 프로그램에 켜져 있지 않도록 하여 최상의 컨디션을 마련하고, 포털 내 디지털시계 기능을 통해 정확한 시간을 확인하세요!



내가 가진 기기로도
온라인 강의 들을 수 있지 않을까?



코로나 시대로 대개의 수업들이 비대면으로 진행되고 있는데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온라인으로 강의를 수강할 수 있는 기기가 준비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최근에는 꼭 데스크탑 PC와 노트북이 아니더라도, 스마트패드 및 스마트폰으로 강의를 들을 수 있도록 제공되고 있습니다. 온라인 개학을 맞이하기 전에 자신이 가진 기기 중 어떤 것으로 온라인 수강할 수 있는지 먼저 확인해보세요!


많은 수업들이 카메라를 통한 화면과 통화 기능을 통해 출석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디바이스의 카메라 기능과 마이크 기능에 이상이 없는지도 꼼꼼히 확인해야겠습니다. 또, 수업 중 교수님의 필기를 보거나 관련 자료들을 확인할 때를 고려해 보다 화면이 큰 기기를 준비한다면 더 도움 될 거예요.




오늘은 코로나19 시대에 발맞춘 새학기 준비 체크리스트를 소개해드렸습니다. 공감이 준비한 내용들이 도움이 되셨나요? 직접 얼굴을 마주 보고 배움을 함께 나누기는 어렵지만, 이 시기를 지혜롭게 헤쳐나간다면 곧 캠퍼스로 등교하는 소중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을 거예요!


작성자 정보

공감

대한민국 정책주간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