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위클리공감

청년이 꼭 알아야 할 취업·창업 지원 프로그램 12

2,8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부가 청년 일자리 청년 일자리에 2조 9,000억 원을 편성해 고용 창출 효과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4월 5일 임시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추가경정예산안을 의결하고 6일 국회에 제출했다고 하는데요. 


전월세 보증금 지원부터 교통비 지급, 청년추가고용장려금까지 취업과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이라면 꼭 체크하고 가야할 일자리 지원 정책은 무엇이 있을까요?


1. 청년내일채움공제 및 소득·주거·교통비 지원

  • 정부는 30인 미만 소규모 기업의 경우 정규직 1명을 신규 채용할 경우, 연봉의 3분의 1 수준인 900만 원의 인건비를 지원합니다. 
  • 중소기업에 새로 취업하는 청년은 청년내일채움공제를 통해 3년간 근무하면 정부·기업으로부터 연 800만 원을 지원받아 3000만 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게 됩니다. 
  • 전월세 보증금도 4년간 1.2%의 저리로 대출해 연 70만 원 수준의 이자 부담을 덜게 할 예정입니다. 
  • 교통 여건이 취약한 산업단지에 재직하는 청년에게는 월 10만원 씩, 연 120만 원의 교통비가 지급됩니다.


2. 창업 자금 지원 최대 20억까지

다양한 창업 지원도 이뤄집니다. 


  • 기술혁신형 창업팀 1,500개에 최대 1억 원의 인건비·장비비·재료비 등과 생활혁신형 창업팀 3,000개에 최대 2,000만 원의 성공불융자가 이뤄집니다.
  • 민간 투자회사가 스타트업을 발굴해 1억 원을 투자하면 정부가 9억 원을 지원하는 ‘TIPS’ 프로그램의 신규 과제 선정을 확대하고 ‘Post-TIPS’ 프로그램 신규 30개 팀을 선발해 최대 20억 원을 지원합니다.


3. 취업 후 대학 진학하면 장학금 지원

선취업·후학습자에 대한 지원도 강화됩니다. 


  • 성장유망업종 중소기업에 취업한 고졸자에게 400만 원의 장려금을 지급하고 취업 후 진학자에게는 대학 장학금을 지원합니다. 
  • 입학 1년 후 취업과 학업을 병행해 3년 만에 졸업하는 조기취업형 계약학과도 신설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이번 추경과 함께 세제·제도개선 등 지속적 대책 추진을 통해 베이비붐 세대의 자녀세대인 에코 세대가 노동시장에 진입하는 2021년까지 18만~22만 명의 추가 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청년 실업률을 8% 이하로 안정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추경안 청년 일자리 대책 주요 내용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