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위클리공감

남북단일팀 출전, 태권도, 양궁 등 아시안 게임 주목할 관전포인트는?

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8 아시안게임에서 많은 선수들이 열전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 태권도 종목에서 드디어 금메달 소식이 날아왔어요. 금메달 유망 종목으로는 태권도뿐 아니라 양궁, 클라이밍 등도 많은 기대를 받고 있는데요. 


이외에도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눈여겨볼 만한 관전 포인트는 무엇인지 함께 알아봐요.


2018 아시안게임 공식 홈페이지

출처ⓒ https://en.asiangames2018.id

평창 동계올림픽을 필두로 러시아 월드컵을 지나 이번에는 아시안게임입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8월 18일부터 9월 2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팔렘방에서 펼쳐집니다. 올해 아시안게임은 개최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고 해요.


원래대로라면 2014 인천 아시안게임의 차기 아시안게임은 2019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예정이었어요. 앞서 아시아 올림픽 평의회(OCA)가 아시안게임이 동계 올림픽, 월드컵과 같은 해에 개최되면 흥행 면에서 밀릴 수 있다고 판단해 개최연도를 홀수로 결정했기 때문이에요.


그러나 베트남 정부가 경제적 여건을 이유로 개최를 포기하면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팔렘방이 개최도시로 최종 선정됐어요. 인도네시아는 아시안게임 유치 조건으로 개최연도를 1년 앞당겨줄 것을 제안했고, OCA가 이를 받아들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열리게 된 것이죠.

67개 세부 종목에 465개의 금메달이 달린 2018 아시안게임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은 1962년 자카르타 대회 이후 56년 만입니다. 이로써 인도네시아는 태국(4회)과 한국(3회), 인도·일본·중국(2회)과 함께 아시안게임을 2회 이상 개최한 여섯번째 국가에 이름을 올렸어요. 


이번 아시안게임은 ‘아시아의 에너지(The Energy of Asia)’라는 슬로건 아래 45개국 1만 1300여 명의 선수가 경쟁을 벌입니다. 67개 세부 종목에 금메달 465개가 걸려 있어요. 우리나라는 금메달 65개 이상으로 1998년 태국 방콕 대회 이래 6회 연속 2위 수성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아시아의 여러 국가가 출사표를 내밀지만 단연 돋보이는 건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이에요. 아시안게임 전체 역사를 살펴보면 이들 세 국가의 기록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기 때문인데요. 지난 아시안게임까지 17차례 대회 동안 종합 우승을 경험한 국가는 일본과 중국뿐입니다.


일본은 1951년 뉴델리에서 열린 초대 아시안게임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한 이후 8회 연속 우승국의 자리를 지켰어요. 중국은 아홉번째 대회인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부터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까지 9회 연속 정상에 올랐죠.


우리나라도 종합우승을 기대하지 않을 이유는 없답니다.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 당시 한국은 중국보다 단 하나 모자란 93개의 금메달을 획득, 종합 2위에 머물러 큰 아쉬움을 남긴 바 있거든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도 중국이 종합우승을 차지할지 또는 한국과 일본이 예기치 못한 강세를 보일지가 관전 포인트 중 하나예요.


남북단일팀, 클라이밍, e스포츠 등 주목할 부분

여느 스포츠 대회가 그렇듯 아시안게임도 주목할 부분이 많아요.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평창에서 시작된 남북 단합이 자카르타로 이어지는 만큼, 단일팀 선수단이 보여줄 경기력에 관심이 모이고 있어요. 남북 단일팀은 여자 농구·카누·조정 등 3개 종목, 6개 세부 종목에 출전합니다.


축구 팬이라면 이번 아시안게임을 꼭 지켜보세요. 비록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엔 실패했지만 세계 랭킹 1위 독일을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꺾는 등 가능성을 보였기 때문인데요. 


아시안게임 출전 선수는 와일드카드(24세 이상 선수) 3명(손흥민·조현우·황의조)을 제외하면 모두 23세 이하 선수들로 구성돼, 대회 자체가 한국 축구의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해요.


그리고 하나 더, 손흥민 선수의 병역 면제도 걸려 있죠. 만 26세가 된 손흥민이 병역 특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은 현재로선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이 유일하거든요.



출처© bady, 출처 Unsplash

아시안게임에서 정식 종목이 된 스포츠 클라이밍도 챙겨보세요. 스포츠클라이밍은 인공 암벽과 안전장치만 갖추면 남녀노소 누구나 입문할 수 있는 대중 스포츠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데요. 


세계 랭킹 1, 2위를 다투는 ‘암벽 여제’ 김자인이 출전을 앞두고 있습니다. 김자인은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 여자부 리드 종목에서 개인 통산 26차례 금메달을 거머쥐며 역대 최다 우승을 기록한 세계적인 선수예요.


e스포츠 종목 또한 주목할만 해요. 한때 ‘오락’으로만 치부됐던 e스포츠가 2018 아시안게임에서 시범 종목으로 채택되었어요. 올해 시범 종목의 결과에 따라 아시아올림픽평의회는 2022년 중국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e스포츠를 정식 종목으로 채택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해요. 더불어 2024 파리올림픽에도 e스포츠가 포함될 수 있을 거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어요.


태권도∙양궁∙야구 등 종목에서 금메달 기대

출처© drdoc60, 출처 Unsplash

태권도 종목에서는 우리 선수 대부분이 우승 후보지만 그중에서도 간판스타 이대훈은 독보적이에요. 이대훈은 2010년 광저우 대회 63kg급, 2014년 인천 대회 63kg 급에서 금메달을 가져갔으며 이번 대회에서는 체급을 올려 3연패에 도전합니다. 이대훈이 남자부를 대표한다면 여자부에는 강보라가 있습니다.


강보라는 지난 2월 2016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소희를 잡아내고 성인 국가대표에 발탁됐어요. 5월 여자 49kg급 아시안게임 선발전에서는 지난해 무주 세계선수권 챔피언 심재영을 이기고 1위에 올랐고, 아시아 선수권에서 당시 49kg급 세계 1위 웅파타나키트 패니팟(태국)마저 제압했습니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아시안게임 3연패를 노리고 있어요. 라이벌인 일본은 사회인 리그 선수를 위주로 대표팀을 구성했고, 대만은 해외파 선수를 포함한 프로 선수 10명, 아마추어 선수 14명으로 팀을 꾸렸어요. 


반면 우리 대표팀은 24명 모두 KBO 리그에서 뛰는 프로 선수들로 구성돼 기대를 모으고 있어요.


여자 배구 대표팀은 김연경을 주축으로 2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양효진, 이재영 등 기존 간판선수들이 여전한 기량을 자랑하는 동시에 정호영, 박은진, 이주아 등 고교생 3총사가 가세해 활약이 기대됩니다.


수영과 체조 역시 주목 할만 해요. 수영 국가대표 김서영은 지난해 헝가리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 개인혼영 200m에서 6위를 차지하며 단숨에 아시안게임 금메달 후보로 부상했어요. 


안세현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 접영 100m와 200m 종목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요.


양학선이 없는 한국 체조도 신예들이 채웁니다. 김한솔이 양학선의 ‘양1’ 기술로 금메달에 도전하며, 여자 기계체조에선 여서 정이 금메달 사냥에 나설 예정입니다.


자카르타에서 날아온 태권도 부문 금메달 소식이 정말 반가운데요. 다른 경기에서도 최선을 다해 기량을 펼치고 남은 기간 동안 멋진 경기 모습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우리 선수들 모두 힘내시길 바랍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