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보그코리아

엉덩이를 부드럽게 만들어야 하는 이유

3,0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리는 지금까지 탄탄하게 리프팅된 애플 힙에만 관심을 가졌습니다. 아름다운 모래시계 라인을 위해, 1cm 더 길어 보이는 다리를 위해 엉덩이를 들어 올리는 운동에만 열을 올렸죠.




하지만 미용의 관점에서 보는 애플 힙은 둘째 치고, 엉덩이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는 정작 따로 있답니다. 바로 온몸의 통증을 다스리는 신체 부위라는 점이죠. 대부분의 사람들이 엉덩이를 ‘감각도 둔하고 기능도 없는 부위’라고 알고 있지만 그 역할을 따지고 보면 그 어떤 신체 부위보다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상체와 하체를 연결하는 엉덩이!


어깨 결림, 요통, 생리통, 두통 등 우리 몸의 여러 통증이 엉덩이 근막 유착에 있다는 연구 결과가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미용상의 힙업은 그다음 문제인 셈이죠.




<엉덩이를 주무르기만 해도 통증의 90%는 사라진다>의 저자 우다가와 겐이치는 굳어진 엉덩이 근막을 풀어주면 통증 없이 가벼운 몸을 되찾을 수 있고 아름다운 보디라인은 덤으로 따라온다고 말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탄력 있고 부드러운 엉덩이를 가지고 태어납니다. 하지만 지속적인 장력을 받으면서 근막 교착이 심해지고, 뭉치고 딱딱해진 엉덩이는 온몸으로 통증을 퍼뜨려 생각지 못한 의외의 부위에서 통증을 일으키지요. 요통과 무릎 통증, 냉증, 부종, 오십견 등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엉덩이에는 지방이 많아서 부드럽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대부분의 엉덩이는 심하게 굳어 있습니다. 부드러운 부분은 엉덩이의 지방일 뿐! 운동과 마사지로 엉덩이 근막을 풀어줘야 몸이 가벼워짐은 물론 다른 부위의 통증을 다스릴 수 있답니다.




사람이 활동을 계속하는 한 엉덩이 근막은 굳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이를 풀어줄 수 있는 건 오직 마사지뿐이라는 사실!



엉덩이를 부드럽게 만드는 운동과 마사지법은? (클릭!)


출처http://vogue.co.kr/?ddw=76985

출처http://vogue.co.kr/?ddw=76987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