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보그코리아

타인에게 지나치게 헌신적이게 되는 증후군

15,4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를 제쳐 두고 다른 사람을 돌보는 데에 헌신하는 사람은 보기 드물죠. 하지만, 작게는 친구와 연인에게 지나치게 헌신하며 몰입하는 사람을 일컬어 심리학자들은 ‘점토 인간 증후군’이라고 명명합니다.




우리는 타인의 도움을 받으며, 혹은 주면서 살아갑니다. 제 아무리 ‘개인적인 성격’이라고 하여도 결국 어떤 이의 수고가 들어간 것을 누리며 살고 있는 셈이니, 타인의 도움 없이는 살 수 없죠.




점토 인간 증후군
(Clay Person Syndrome)

자신의 행복보다 타인의 행복에 지나치게 몰두하는 것도 좋은 것이 아닙니다. 자신의 모든 관심을 오로지 타인을 살피는 것에 몰두하는 사람은 자신과 타인 모두를 망칠 수 있기 때문이죠. 자신을 제쳐둔 채, 타인의 행복 만을 위해 사는 것을 일컬어 심리학자들은 ‘점토 인간 증후군’이라고 명명합니다. 연인에게 지나치게 집착하고 헌신하는 사람, 그리고 스타를 위해 인생을 건 광 팬들이 이 부류에 속합니다.




물론 적당한 선의 희생 정신은 훌륭한 직업 정신으로 성장할 수 있습니다. 지나칠 경우 문제가 되는 것이죠. 누군 가를 돕는 것은 서로를 이롭게 하지만 이 ‘도움’이 지나치면 자신을 망가뜨릴 수도 있다는 사실!




이들은 자신을 돌보는 것은 미룬 채 자신에게 관대하며, 타인의 욕구를 만족 시켜야 한다는 압박감에 시달립니다. 게다가 그들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찾아내는 데에 혈안이 되어 있죠. 심지어 그것을 잘 찾아내기까지 합니다.




나도 점토 인간 증후군일까? 자가 진단법 보기 (클릭)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