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VICE Korea

일주일에 60시간 일하고 길바닥에 뻗은 일본 직장인들

이제 일본 경제도 위기라는데

92,1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폴란드 출신의 사진가 파웰 야슈추크는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일본의 직장인들의 삶을 포착했다. 그는 일주일에 평균 60시간 이상 일하는 사람들이 술에 취하거나 피곤해서 길 바닥에 뻗은 모습을 보고 영감을 받았다. 

사람들이 길거리에서 가장 많이 자는 날은
목요일과 토요일이예요.

야슈추크는 이 사진들을 담은 포토북의 이름을 모순적이게도 최신 유행을 뜻하는 '하이패션'이라고 지었다.

사람들이 사진을 보고 이렇게 생각하면 좋겠어요.
'우린 정말 이렇게 살고 싶은 걸까?'
'혹시 그냥 이용당하는 게 아닐까?'

일부 평론가들은 야슈추크가 사람들의 동의 없이 촬영해 윤리적으로 문제가 된다고 지적한다. 하지만 그의 작업은 현지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고 한다.

제 2차 세계대전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경제를 성장시킨 일본은 최근 한국의 불매 운동과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배제로 인해 타격을 받고 있다.

야슈추크는 촬영을 하면서 남성성을 재정의했다. 


"큼직하고 권위를 상징하는 슈트를 입은 남자가 힘없이 길에 누워있는 걸 보면 남자로서의 정체성이 어떤 것인지 의문이 들어요. 사회는 '남자는 이래야한다'고 강요하지만 남자도 그저 피곤한 인간일 뿐이죠."

그의 포토북 '하이패션'은 지난해에 출간됐다.


사진 출처: Pawel Jaszczuk

작성자 정보

VICE Korea

바이스 미디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