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VICE Korea

‘자연이 삼킨 인간’을 그려서 고독을 표현하는 작가

작가는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것을 그림으로 풀어내는 것을 좋아한다.

1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국 삽화가 순다은 작가는 전형적인 초현실주의 그림을 뛰어넘는 작품을 선보인다. 인간과 동물을 나란히 배치해 고통받는 인간의 감정을 풀어낸다. 로봇처럼 변한 인간이 자연에 의해 조각조각 나누어지는 모습을 묘사한다. 


순 작가는 한 웹사이트에 “외진 시골에 살아 할 수 있는 게 많이 없었다”며 “책을 읽고 그림을 그리면서 시간을 보냈다”고 소개했다. 또 “대자연은 상상력의 원천”이라며 “작가 활동을 시작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덧붙였다.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분명 존재하지만 표현하기가 어려운 것들이 많다. 이 부분이 순 작가가 가장 좋아하는 지점이다. 그는 “작품을 통해 현실과 판타지의 경계에 있는 듯한 느낌을 전하고 싶었다”며 “문법적으로 큰 문제가 없는 말이지만 다소 비논리적으로 느껴지는 어색한 말들을 그림으로 풀어내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JUST HUMAN BEING, 2014.

FLOWER CIGARETTE 03, 2015.

연꽃과 개구리, 2014.

파란사과, 2014.

작성자 정보

VICE Korea

바이스 미디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