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VICE Korea

좋아하는 상대에게 ‘구글폼’으로 데이트 신청하는 방법

한 남성은 객관식 설문지를 만들어 좋아하는 상대에게 데이트를 신청했다.

1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좋아하는 상대에게 데이트를 신청하는 것은 무서운 일일 수 있다. 특히 거절을 두려워하는 사람은 더 그렇게 느낄 거다. 그래서 어떤 사람은 환심을 살 수 있는 작업 멘트를 공부하거나 데이트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다.


그런데 여기 한 학생은 최근 독특한 방법으로 좋아하는 상대에게 데이트를 신청했다. 구글이 제공하는 웹 기반의 무료 서비스 ‘구글폼(Google Forms)’을 통해서다. 학생은 구글폼으로 온라인 설문지를 만들어 데이트 의향을 물었다.


21세 말레이시아 학생 오파 디니의 얘기다. 그는 지난 2일 흠모하는 20세 여성 수실라 나빌라 수파르디(별명: 벨라)에게 구글폼 링크를 보냈다. 링크를 누르면 만화 캐릭터 스펀지밥의 ‘움짤(GIF)’로 시작하는 설문지가 나오게 꾸몄다.


첫 질문은 “나랑 데이트해 줄래?”. 문항엔 긍정을 뜻하는 ‘예스’와 모호한 답변 ‘아마’ ‘기타’ 등 6가지가 있었다. 디니는 VICE와 인터뷰에서 “(링크 전송 전) 정말 긴장했다”며 “설문지가 너무 진지해 보이고 싶진 않았다”고 털어놨다.


두 번째 질문은 “이 중에 가고 싶은 데이트 장소가 어디니?”.


문항에는 ‘카페’ ‘쇼핑몰’ ‘공원이나 동물원’ ‘영화를 볼 수 있는 우리 집’ 등이 있었다.


수파르디는 “충격이었다. 구글폼으로 데이트 신청을 받을 거라곤 한 번도 생각 못 해본 적이 없다”며 “하지만 디니의 정성이 느껴져 크게 감동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날 자신이 받은 독특한 구글폼을 캡처해 의견까지 담아 트위터에 올렸다. 게시물은 약 2만2000회 넘게 리트윗됐고 9만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두 사람은 다음날 함께 동물원에 가기로 했다. 그런데 비가 내려 대신 수족관에 갔다. 디니는 “첫 데이트 전부터 우린 소셜미디어에서 이미 친구였다”며 “사실 데이트 신청 약 2주 전부터 수파르디에게 흠뻑 빠져있었다”고 귀띔했다. 


디니는 “내성적인 편이라 데이트 신청하는 게 무척 떨렸다”며 “‘예스’라는 답을 들었을 때 행복했다”고 말했다. 


디니는 구글폼을 선택한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데이트를 신청하려고 했을 때쯤 같은 반 친구들이 구글폼을 사용하는 것을 봤어요. 그때 ‘구글폼으로 데이트 신청을 해보면 재밌겠다’고 생각했죠."

수파르디는 “여자한테 데이트를 신청하고 싶으면, 정성을 한 번 쏟아보라”며 “우리 여자들 대부분이 자신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을 좋아한다”고 조언했다.

작성자 정보

VICE Korea

바이스 미디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