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VICE Korea

귀여운 동물 영상이 건강에 유익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동물 영상을 시청한 실험 참가자의 불안 지수가 최대 50%까지 감소했다.

21,0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소셜미디어에서 귀여운 동물의 영상이나 사진을 오래 보다가 자책한 적이 있다면 그럴 필요가 없다. 이달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귀여운 동물을 보는 건 근심과 스트레스를 대폭 낮춰준다. 정신 건강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영국 리즈대학이 서호주관광청과 귀여운 동물의 사진이나 영상을 30분간 시청했을 때 혈압과 심박수, 불안의 정도가 어떻게 변화하는지 알아보는 실험을 했다.

연구원들은 지난해 12월 새끼 고양이와 강아지, 고릴라, 쿼카(캥거루과)의 영상을 기말고사를 앞둔 참가자 19명에게 보여줬다. 영상 시청 30분 뒤에 모든 실험 참가자의 혈압과 심박수, 불안이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참가자들은 시청 후 즉각 효과를 보였다. 평균 혈압은 136/88에서 115/71로 떨어졌다.

불안 지수는 평균 35% 감소했다. 일부 참가자의 불안 지수는 거의 50% 줄었다.

인간이 본능적으로 거부하기 어려운 귀여운 외양을 '베이비 스키마(Baby Schema)'라고 하는데 이걸로도 이런 현상을 설명할 수 있다. 사람들은 큰 머리와 눈, 통통한 볼, 넓은 이마를 지닌 아기를 본능적으로 보살피려 한다. 동물을 아기처럼 느끼는 것이다. 새끼 동물은 인간의 아기와 마찬가지로 비교적 큰 머리 등 비슷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

연관이 있는 흥미로운 연구가 하나 더 있다.

2017년 발표된 한 연구에 따르면 귀여운 동물의 영상을 함께 보는 건 유대감에 좋다.

연인 관계에도 긍정적인 작용을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많은 이들의 스트레스와 불안, 근심의 정도가 높은 요즘 귀여운 동물의 영상을 누군가와 함께 보는 건 어떨까.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될 거다.


작성자 정보

VICE Korea

바이스 미디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