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VICE Korea

"이태원을 기억해 주세요", 최대 위기 맞은 한국 클럽 문화의 중심

“클럽은 나쁜 사람들이 운영하는, 나쁜 사람들이 오는 곳이 아니에요."

6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주요 배경인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이 지역의 사람들이 최근 몹시 힘들어하고 있다.

특히 클럽이나 술집, 식당을 운영하는 사람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매출에 큰 타격을 입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앞서 이태원의 클럽과 술집을 방문한 사람 중에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면서 이태원의 화려한 거리는 썰렁한 거리로 바뀌었다. 

배우 홍석천은 최근 인스타그램에 “이태원에서 조그마한 식당부터 시작해 많을 땐 식당 7개까지 운영했다"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이태원에서 운영하던 마지막 남은 식당까지 문을 닫게 됐다"고 토로했다. 

한국감정원이 지난 7월 발표한 2분기 상업용 부동산 임대 동향조사에 따르면 전국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12.0%, 서울의 공실률은 7.9%였는데 이태원의 공실률은 29.6%에 달했다.

이태원은 서울의 대표 관광명소이자 가장 글로벌한 동네다. LGBTQ 커뮤니티를 상징하는 곳이기도 하다. 젊음과 클럽 문화, 자유를 대표하는 지역이다. 이런 이태원의 명성과 상징성은 이제 옛일이 됐다.

이태원의 클럽 문화를 좋아하는 사람들 전체가 코로나19 확산에 책임이 있다는 낙인이 찍혔다.

음악 방송 플랫폼 서울커뮤니티라디오의 창립자 리처드 프라이스는 VICE와 인터뷰에서 “클럽은 나쁜 사람들이 운영하는 나쁜 사람들이 오는 장소가 아니다"라며 “현대 문화의 상징 같은 공간"이라고 말했다. 다른 거리가 조금씩 활기를 찾는 지금, 이태원도 코로나19 딱지를 떼고 옛 모습을 찾을 수 있을까.

작성자 정보

VICE Korea

바이스 미디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