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VICE Korea

코로나19 소독한다고 세탁기 넣고 돌린 돈 2300만원

올 상반기 손상화폐 규모는 코로나19 영향으로 2조7000억원에 달한다.

68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자레인지 작동으로 훼손된 지폐


#1. 인천에 사는 김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한다는 생각으로 보관 중인 지폐를 전자레인지에 넣고 작동해 524만5000원을 태웠다.
#2. 경기 안산에 사는 엄씨는 코로나19 불안에 부의금을 소독하려고 지폐를 세탁기에 넣고 돌려 2292만5000원을 훼손했다.

세탁기 사용으로 훼손된 지폐

올 상반기 손상화폐 규모가 코로나19 영향으로 2조7000억원에 달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동기 대비 약 4000만원 증가한 규모다. 보통 손상화폐는 부주의나 부적절한 보관으로 발생했는데 이번에는 다른 원인이 있었다. 일부 사람들이 느낀 코로나19 불안감. 사람들이 소독한다는 생각으로 돈을 세탁기나 전자레인지에 넣는 사례가 속출했다.

한국은행은 31일 "상반기 중 폐기한 손상화폐는 2조692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2조2724억원 대비해 4199만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사유로는 '습기에 의한 부패 등 부적절한 보관'이 4만2200장(10억2000만원), '화재'가 3만7900장(13억2000만원), '세탁 및 세단기 투입 등 취급 부주의'가 1만4300장(1억9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부산에 사는 류씨는 자택 화재로 인해 타버린 지폐 4677만5000원을 교환했다. 

화재로 훼손된 지폐

전남에 위치한 한 사찰은 연못에서 수거한 손상 동전 759만2000원을 교환했다.

사찰에서 수거된 동전

한은은 화재 등으로 지폐 일부나 전부가 훼손돼 사용할 수 없는 경우 남아 있는 면적이 4분의 3 이상이면 전액을 교환해주고 있다. 5분의 2 이상 4분의 3 미만이면 반액을 교환해준다. 하지만 5분의 2 미만인 경우 교환하지 않는다.

동전은 액면 금액으로 교환한다. 다만 모양을 알아보기 어렵거나 진위를 판별하기 곤란한 동전은 교환이 불가능하다.

작성자 정보

VICE Korea

바이스 미디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