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VICE Korea

꼭 앉아야 한다면 '남자처럼 앉기'

가장 좋은 건 앉아 있는 시간을 줄이는 거다.

3,1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금 바른 자세로 앉아 있는가? 먼저 이런 궁금증이 들지 모른다. 바른 자세는 무엇이고 바르지 않은 자세는 무엇인지. 터무니없는 질문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지금부터 바른 자세로 앉는 방법을 소개한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의 정형외과 전문의 바버라 버진 박사는 바르게 앉는 방법을 '남자처럼 앉기'라고 표현했다.

그리고 이걸 '에스엘에이엠(SLAM·Sit Like A Man)'이라고 줄여 불렀다.

버진 박사는 어느 날 고관절 통증이 나아지는 경험을 했다. 그날 평소 타던 소형 승용차 대신 대형 트럭을 탔기 때문이다. 승용차에서는 좌석이 좁아 무릎을 붙이고 앉았는데 트럭에서는 다리를 벌리고 앉을 수 있었다. 이 경험을 통해 다리를 모아 앉는 자세가 고관절 통증을 일으킨다고 가정하고 연구를 시작했다.

버진 박사는 "여자는 남자보다 보통 골반이 넓다"며 "무릎을 엉덩이 안쪽으로 모으면 골반과 무릎 사이 넙다리뼈가 고관절로부터 안쪽으로 비틀어져 근골격계의 통증을 유발한다"고 설명했다.

해결책은 다리를 벌리는 이른바 '남자처럼 앉기'다. 사실 남녀를 막론하고 다리를 꼬고 앉는 사람이 많다. 또 다리와 엉덩이가 있으면 할 수 있는 자세에 굳이 '남자 자세'라고 성별을 붙일 필요는 없다.

버진 박사는 "환자들이 남자처럼 앉아야 한다는 말을 듣고 '쩍벌 자세를 해야 하느냐'라고 자주 물어본다"며 "그러면 그건 너무 많이 벌린 거라고 말해준다"고 했다. 이어 "가장 바르게 앉는 방법은 다리를 시계 11시와 1시 방향으로 두고 허벅지 바깥쪽에 힘을 빼고 무릎을 붙이지 않는 자세"라고 덧붙였다.

이해를 돕기 위해 그림으로 그려봤다.


'남자처럼 앉기'를 두 시간 동안 해봤고 아직 별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다리를 벌리고 앉아서 자신감이 훨씬 넘치는 사람처럼 보이기는 하는 것 같다. 이 자세로 계속 앉아보고 어떤 변화가 있는지 알아보려고 한다. 버진 박사는 전문가인 정형외과 의사이고 SLAM이라는 줄임말도 멋지니까 한 번 해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사실 가장 좋은 건 앉는 시간을 줄이는 거다. 하지만 현대인들은 보통 앉아 있는 시간이 길다. 사람들은 '앉아있기가 흡연보다 나쁘다'는 말이 자극적이어서 최대한 적게 하려는 듯 하다. 하지만 오래 앉아 있으면 생기는 건 사실 관절 통증뿐이 아니다. 심장 질환, 당뇨병, 비만, 고혈압 가능성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물론 다리를 벌리고 앉는 게 만병통치약은 아니다. 어떤 자세로든 앉는 것 자체가 건강에 별로다. 영국 미래학자 윌리엄 하이엄이 선보인 20년 뒤 사무실에서 일하는 직장인의 모형도 거북목에 허리가 굽었다. 이 모형은 현대인들이 장시간 앉는 경우 생길 수 있는 변화를 경고했다. 어쩌면 가장 좋은 자세는 서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작성자 정보

VICE Korea

바이스 미디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