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VICE Korea

흑백판으로 더 강렬하게 돌아오는 '기생충', 29일 개봉

"배우들의 표정과 연기를 더 생생히 느낄 수 있다."

1,33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흑백판으로 돌아온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기생충' 흑백판을 29일 전국의 극장에서 개봉한다고 밝혔다. 흑백판은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개봉이 두 달 미뤄졌다.

'기생충'은 지난 2월 세계 최고 권위의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휩쓸었다.

흑백판은 봉 감독에게 어떤 의미일까. 봉 감독은 지난 2월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세상 모든 영화가 흑백이었던 시절이 있었다"며 "영화 팬들이라면 '만약 영화가 흑백이라면 어떤 느낌일까' 하는 궁금증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영화 '마더'(2009) 때도 흑백판을 만든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흑백판은 국내에서 지난해 5월 개봉한 원래 작품과 어떻게 다를까. 봉 감독은 "네덜란드 로테르담 영화제에서 흑백판을 상영한 적이 있는데 어떤 분이 '흑백으로 보니까 화면에서 냄새가 나는 것 같다'고 말해서 무슨 소리인지 의미를 생각해본 적이 있다"며 "배우들의 표정과 연기를 더 생생히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이지만 화목한 기택(송강호) 가족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명문대생 친구가 연결해 준 고액 과외를 하기 위해 박 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생기는 일을 담았다. 극명히 살아가는 두 가족의 모습을 그린다.

흑백판은 동시대에 살지만 엮일 일이 없어 보이는 두 가족의 삶을 더 선명히 보여줄 뿐 아니라 영화 전체를 관통하는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전하는 역할을 한다.

허남웅 영화평론가는 YTN과 인터뷰에서 "컬러면 관객의 시선이 분산된다"며 "흑백이면 인물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고 설명했다. 정지욱 영화평론가는 "흑백이면 메시지가 관객들에게 훨씬 더 강렬히 전달된다"고 전했다.

아래부터 27일 공개된 '기생충' 흑백판 사진을 확인해보세요.


출처모든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작성자 정보

VICE Korea

바이스 미디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