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VICE Korea

신발 모양의 스시, 일명 '슈시' 사진

셰프 위자 후는 회와 김, 밥으로 신발을 만든다.

7,1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모든 사진: 셰프 위자 후

크리스털이 잔뜩 박힌 나이키 에어조던 신발에서부터 이탈리아 케이크 모양의 신발까지. 전 세계에는 신발을 예술로 승화하려는 시도가 가득하다. 그런데 이런 시도에 새롭게 합류한 작품이 있다. 바로 신발 모양의 스시 일명 ‘슈시(Shoe-shi)’다.

셰프이자 삽화가인 위자 후는 이런 신발 모양의 초밥을 주로 만든다. 밥을 기본으로 두고 그 위에 얇은 김 몇 가닥과 여러 색깔의 회 몇 점을 얹는 식이다. 초밥엔 그가 좋아하는 스포츠와 음식이 모두 담겼다. 유명 브랜드를 섬세하고 정교한 초밥으로 만들어 눈과 입을 모두 사로잡는다.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거주하는 후는 VICE와 인터뷰에서 "농구를 좋아해서 스니커즈와 스포츠 점퍼를 스시로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스니커즈와 스포츠 점퍼, 농구 선수뿐 아니라 예술가들의 작품도 초밥으로 만든다. 에드바르 뭉크의 '절규', 구스타프 클림트의 '키스'도 만들었다.

위자 후의 창의적인 작품들을 감상해보자. 에어조던 스니커즈부터 슈프림 슬리퍼까지.

셰프 위자 후가 신발 모양의 초밥을 만들고 있다.

셰프 위자 후가 신발 모양의 초밥을 만들고 있다.

위자 후의 더 많은 작품을 보시려면 인스타그램을 확인해보세요.

작성자 정보

VICE Korea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