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여행+

이 시국에도 1천만명 찾은 제주, 코로나19 이후 여행 바뀌었을까

36,2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19 제주관광 트렌드 분석


캠핑‧차박‧오름 등 검색량 증가


성산‧구좌‧애월 등 여전히 인기 

지난해 1월 20일 국내에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1년째를 맞고 있다. 우울과 무기력증을 호소하는 코로나블루부터 화의 경지까지 이른 코로나레드와 코로나블랙도 등장했다. 평범한 일상에 대한 갈증, 그리고 그리움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지난 9월 추석 황금연휴를 맞아 여행을 떠나기 위해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김포공항과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모습을 보이는 11월의 김포공항. / 사진 = 매경 DB

지난 9월 추석 황금연휴를 맞아 여행을 떠나기 위해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김포공항과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모습을 보이는 11월의 김포공항. / 사진 = 매경 DB

이런 시기에 1순위로 꼽히는 희망 여행지는 단연 제주다. 물론 제주도 관광객 수가 줄었다. 제주관광협회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총 1032만6104명으로, 전년 1528만5397명에 비해 33% 감소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내국인 관광객 수다. 1002만3337명으로 지난해보다 26.1% 감소했지만 총 관광객 수에서 내국인 비중은 97.9%나 차지했다. 이에 반해 외국인 관광객은 전년 172만8168명이던 것이 21만2767명에 그쳐 87.7%나 급감했다. 

지난 해 부처님오신날부터 어린이날까지 이어지는 연휴와 광복절에 이은 8월17일 임시공휴일 연휴, 추석 연휴 등 이른바 황금연휴 시기에 해외 대신 제주를 찾은 내국인 관광객이 많았다는 방증이다.  

눈이 내린 한라산 / 사진 = 제주관광공사

또 한가지 살펴볼 점은 제주를 찾은 관광객의 행태도 변했다는 것이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코로나19 전후 제주관광 트렌드 분석’이라는 자료를 14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전후 제주여행 키워드는 눈에 띄게 달라졌다.

트렌드 분석 결과, 코로나19 이후 캠핑, 오름 등에 대한 언급량이 많아졌으며, 차박, 카라반, 캠핑장, 캠핑카, 오토캠핑 등의 야외활동에 대한 키워드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캠핑 종류는 백패킹, 차박, 오토캠핑 등의 순이었고, 동반자 유형은 홀로 캠핑, 커플 캠핑, 친구와 캠핑 순으로 언급됐다. 캠핑 장소로는 금능해수욕장, 우도, 비양도, 협재해수욕장, 함덕해수욕장 등이 인기가 높았다.  

아부오름 / 사진 = 제주관광공사

제주 주요 관광지에 대한 관심도 달라졌을까. 코로나19 이후에도 성산읍, 구좌읍, 안덕면, 애월읍 등 인기관광지는 여전히 언급량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성산·구좌·조천 지역과 관련해서는 자연경관 감상과 서핑, 패들보드, 스쿠버다이빙 등 소수인원으로 즐기는 액티비티 활동 등의 언급이 높았다. 소풍하듯 캠핑을 즐기는 힐링 캠프닉(Camping + Picnic), 힐링숲 등 힐링여행에 대해 관심 또한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안덕·한경 지역과 관련해서는 자연경관 감상과 관련한 꽃구경, 카페 등의 언급이 많았으며, 지연경관 뷰를 기반으로 한 자연주의 콘셉트의 카페에 대한 관심이 두드러졌다. 애월·한림 지역은 유명 카페와 체험활동 등의 키워드가 많았고, 베이킹 및 쿠킹 클래스에 대한 관심도 증가세를 보였다. 

돌문화공원 / 사진 = 제주관광공사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제주여행에서도 코로나19에서 벗어나 안전한 야외에서의 나홀로 캠핑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인기 여행지역의 관심은 여전하지만 그 지역에서의 활동은 보다 개별적인 다양한 체험활동을 선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2019년 1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블로그, 카페, 유튜브, 트립어드바이저 등 소셜미디어의 글과 댓글 12만6989건을 대상으로 했다. 

장주영 여행+ 기자

작성자 정보

여행+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