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여행+

2020년 가장 사랑받은 서울 관광지 1위가 밝혀졌다

8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서울관광재단

올해 서울에서 가장 사랑받은 관광지는 어디일까. 또 어느 나라에서 가장 많이 서울을 찾았을까. 이런 내용을 분석한 결과가 나왔다.

8일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총 6개 언어로 운영되고 있는 서울관광 공식 웹사이트 데이터를 통해 온라인에서 한 해 동안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한 서울의 관광명소 톱(TOP)7을 소개했다.

부동의 1위는 바로 ‘경복궁’이다. 6개 전 언어권에 걸쳐 TOP 5에 들며 세계인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그 뒤로는 ‘코엑스 몰’, ‘별마당 도서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 ‘광장시장’, ‘청계천’, ‘동대문시장’이 뒤를 잇는다.

출처서울관광재단

6개 언어권 사이트별로 가장 인기 있는 콘텐츠 TOP5는 언어권 별로 같은 듯 차별화된 선호를 선보여 흥미롭다. 국문 사이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콘텐츠 1위는 ‘남산 순환산책길’이 차지했다. 올해 코로나19의 여파로 사람이 적은 야외 여행지에 관심이 높고 언택트 여행 기사가 많이 발행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영문 사이트 1위 콘텐츠는 ‘코엑스몰’이, 일문 사이트는 매년 높은 순위를 차지하는 ‘경복궁’이 올해도 1위의 영광을 차지했다. 일문 사이트에서 주목할 만한 현상으로는 ‘4차 한류 붐’이라 불릴 정도로 ‘한류’ 카테고리의 조회 수가 높았다. 4월부터 이어진 긴 외출 자제로 VOD 서비스 수요가 폭발적으로 성장한 데 따른 결과로 추정된다.

중국어 간체와 러시아어 사이트는 모두 ‘서울에서 언택트 여행하기’ 기사가 1위를 차지했는데, 두 언어권 모두 기획기사에 관한 관심이 두루 높았다. 중국어 번체 사이트 1위 기사는 ‘이색 막걸리 5’로, 막걸리가 한류 드라마에 자주 등장한 덕분에 매달 조회 수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보인다. 전 언어권 기사 선호를 종합해 봤을 때 올해는 비대면 여행지 및 한류 관련된 콘텐츠가 가장 많이 사랑을 받았다.

출처서울관광재단

2020년 서울을 특별히 사랑한 국가 TOP 10은 어디일까. 전 언어권을 통틀어 서울관광 공식 웹사이트 접속 국가 TOP 10은 ‘한국’,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미국’, ‘대만’,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러시아’ 순이다. 우리나라를 제외해도 아시아의 비율이 압도적인데 한국과 지역적으로도 가깝지만, 한류 콘텐츠의 주 소비층인 만큼 한류의 지속적인 인기에 힘입어 ‘서울 관광’까지 관심이 이어진 것으로 판단된다.

     

서울관광재단 관계자는 “어디로도 여행할 수 없었던 올해, 서울관광 공식 웹사이트와 SNS 계정을 통해 다양한 서울관광의 매력을 보다 생생하고 친근하게 소개하기 위해 노력했다. 다시 여행이 시작되면 첫 번째 목적지가 서울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로벌 팬들의 선호와 트렌드를 반영한 마케팅을 꾸준히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작성자 정보

여행+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