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여행+

지역별로 다르다, 부산·경남에서 ‘신라면’ 이긴 라면은?

6,4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농심

  올해 코로나19와 기생충 짜파구리의 영향으로 신라면과 짜파게티가 전국적인 인기를 끌었다. 닐슨코리아가 올해 3분기까지의 지역별 라면 매출을 집계한 결과, 신라면이 전국 점유율 1위를 차지했고 짜파게티, 안성탕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들은 평소 소비자들이 자주 찾는 시장 대표 브랜드라는 점에서 ‘위기에 강한 제품’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짜파구리 열풍이 전국을 강타하면서 짜파게티는 전국 2위를 확고히 했다. 코로나19와 짜파구리 열풍으로 올해 3분기까지 국내 라면시장은 약 1조 6500억 원으로 집계됐다. 분기 누적으로는 최고치다. 농심은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한 ‘2020년 전국 라면 인기 지도’를 발표했다.

신라면 부동의 1위,

짜파구리 열풍에 2위엔 짜파게티

출처농심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소비자들은 전통의 인기 브랜드들을 선택했다. 닐슨코리아가 전국 라면 매출을 집계한 결과, 신라면을 비롯해 짜파게티, 안성탕면, 진라면 매운맛, 팔도비빔면 등 5개 제품이 전국 매출 TOP 5를 형성했다. 이들 제품은 각 사를 대표하는 1등 브랜드다.

  올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라면은 ‘신라면’이다. 신라면은 9.9%의 점유율로 전국 1위에 올랐다. 신라면은 출시(1986년) 이후 1991년부터 현재까지 30년째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신라면 팬이 특히 많은 지역은 충청북도로, 점유율 12.9%를 기록하며 전국 최고치를 보였다.

출처농심

  전국 2위는 짜파구리 신드롬의 주역 ‘짜파게티’다. 짜파게티는 지난해보다 0.6%p가 늘어난 점유율 7.1%를 기록하며 상승세가 돋보였다. 짜파게티는 짜파구리 열풍에 힘입어 라면시장에서 가장 핫한 아이템으로 불리며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2위를 차지했다.

지역 특색 라면은..

경상도 안성탕면, 전라도 삼양라면

출처농심

  신라면이 유일하게 1위를 차지하지 못한 지역은 바로 부산과 경남이다. 안성탕면은 부산, 경남지역에서 1위, 경북지역에서 2위를 차지하며 경상도에서 유독 강한 면모를 보였다. 전라도 지역에서는 ‘삼양라면’이 돋보였다. 삼양라면은 전북과 전남에서 순위권(3위)에 들었다. 

  군부대가 많고 각종 레저와 휴양 시설이 밀집한 강원도 지역은 간식 혹은 간단한 요기에 편리한 용기면 ‘육개장사발면’이 3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오뚜기는 ‘수도권’ 지역에서 강세를 보였다. 진라면 매운맛은 서울과 경기, 충북 지역에서 4%대의 점유율로 3위를 차지했다. 

  올해 국내 라면시장은 코로나19라는 특수를 만나면서 3분기까지 약 1조 6500억 원의 규모를 보였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5.1% 성장한 것으로 역대 최고치다. 통상 날씨가 쌀쌀해지는 11월, 12월 라면 성수기를 고려한다면 연말까지 2018년 세운 최대 규모(2조 930억 원)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심수아 여행+ 인턴기자

작성자 정보

여행+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