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여행+

쉿! 나만 알고 싶은 벚꽃 로드

20,5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진= 정미진 여행+ 에디터


매년 봄이 오면 인천에 간다. 이유는 흐드러지게 핀 벚꽃을 여유롭게 만끽하고 싶어서. 아직 소문 덜 난 벚꽃 여행지는 '원인재 벚꽃로'. 원인재역 사거리에서 먼우금길 사거리까지 이어지는 1km에 벚나무가 줄지어 있어 벚꽃로라는 이름이 붙었다. 넉넉한 인도가 장점이다. 다른 장소에 비해 덜 붐벼 독사진도 연출 가능하다. '인천대공원'에서 열리는 벚꽃 축제도 빠질 수 없다. 800여 그루의 왕벚나무가 1.2km에 걸쳐 줄지어 있는 모습은 눈부시다. 인천 최대 규모로 사람이 붐벼도 불쾌하지 않다. 자전거를 타고 벚꽃비를 맞다보면 퀘퀘 묵은 스트레스가 씻겨나가는 기분이랄까. 공원 내 자전거 대여소가 있어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다가오는 봄, 여유롭게 벚꽃을 즐기고 싶다면 인천으로 향해보시길.

출처양천구청

‘봄’ 하면 역시 ‘벚꽃’이다. 무채색의 롱 패딩은 벗어던지고 분홍분홍한 꽃망울을 만나러 가야 하는 거다. 굳이 멀리 갈 필요는 없다. 생활 반경에서 조금만 둘러보면 보물 같은 꽃놀이 명소를 찾을 수 있다. 에디터는 주말이 되면 안양천으로 향한다. 산책길을 따라 양쪽으로 늘어선 벚나무는 꽃잎들이 얼기설기 얽혀 로맨틱한 꽃 터널을 이룬다. ‘벚꽃 팝콘’이 팡팡 터지기 시작할 때도 물론 아름답지만, 꽃이 질 무렵 바람에 흩날리는 ‘벚꽃 비’도 놓쳐서는 안 된다. 진해군항제 부럽지 않은 풍경을 눈에 담으며 곳곳에 마련된 정자나 벤치에 앉아 잠시 쉬어가도 좋다.

사진= 배혜린 여행+ 에디터


연희동에는 봄날의 정취를 만끽하기 좋은 길이 있다. 랜드마크인 사러가 마트에서 시작해 궁동공원까지 지그재그를 그리며 걷는 것. 연희로에는 유난히 멋지고 세련된 주택들이 많은데, 그중에서도 터의 세월을 보여주는 멋진 꽃나무들이 참 볼 만하다. 이 길이 재미난 점은 집집마다 고양이 급식소를 차렸다는 것. 동네의 푸근한 인심을 보여주듯 팔자 좋은 고양이들이 여기저기 널브러져 있다. 길을 가득 채운 꽃구름과 고양이, 한 손에 든 커피까지. 소소한 꽃산책을 즐기기에 이보다 더 좋은 곳이 있을까.

출처동국대학교 홈페이지

학교 다닐 때 그런 말이 있었다. 벚꽃의 꽃말은 ‘중간고사’라고. 바로 뒤 남산 산책로며 학교 간 건물을 잇는 구름다리에까지, 흐드러지게 핀 벚꽃이 지천에 널렸는데도 수업을 들어야 했던 그 서글픈 기억. 하지만 학교를 졸업하고 나니 그때 그 기억마저 소중한 추억이었음은 말해봐야 입 아프다. 캠퍼스 곳곳마다 벚나무가 있었지만, 특히 혜화관 4층과 법학관 사이를 이어주는 연결 다리는 학생들 사이에서 ‘벚꽃 핫플’ 로 유명했었다. 다음 강의실로 바쁘게 이동하다가도 한 번씩 걸음을 멈추고 이곳에 핀 벚나무를 구경하며 너도 나도 셀카를 찍곤 했었던 기억이 생생. 나만의 벚꽃 핫플은 바로 '동국대학교'와 충무로다.

출처비짓서울

출처서초문화원

여의도 벚꽃축제에 갔다가 압사당할 뻔한 경험, 한 번쯤 있었을 거다. 그 뒤로 우리집 앞에 핀 벚꽃이 최고라고 생각하며 살았는데 양재천 벚꽃로드를 알게 됐다. 하천을 사이에 두고 양옆으로 몽글몽글 피어오른 벚꽃들이 꽃강을 만든 듯했다. 특히 가지가 길게 늘어선 수양 벚꽃들이 가득해 봄기운을 한결 가까이서 느낄 수 있다. 여의도나 잠실 호수 공원 보다 낮 시간대 인파가 많지 않은 점도 매력 포인트 중 하나. 주변으로 유럽풍의 카페 거리가 조성되어 이국적이며, 저녁에는 점등과 함께 여러 공연이 펼쳐져 낭만적인 벚꽃길을 만날 수 있다.

출처서울시 공식 블로그 캡처

출처그랜드 워커힐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아파트로 연결되는 벚꽃길이 있다. 이 구간이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코스다. 벚꽃나무도 굉장히 크고 사람도 붐비지 않아서 좋다. 호텔 진입로로 가서 구경할 수도 있지만 워커힐아파트를 통해 호텔로 갈 수도 있다. 호텔 벚꽃길도 아름답지만 아파트 단지에 피어난 벚꽃이 더 풍성하다. 이곳만 들르기 아쉽다면 아파트에서 쭉 내려오면 정보도서관이 보인다. 벚꽃 구경을 마치고 독서를 하는 기분도 뿌듯하다. 마음도 채우고 한강도 구경하고 만개한 벚꽃까지 볼 수 있는 일석삼조 나들이다.

글 = 권효정, 나유진, 배혜린, 이지윤, 정미진, 박지우

작성자 정보

여행+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