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 축구

부임 4일 만에 사직서 낸 감독

편의점 알바도 아니고 프로팀에서?

1,9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동유럽의 명감독

미르체아 루체스쿠


러시아, 터키, 우크라이나, 루마니아

등 여러 나라에서 지도자 생활을 했는데


지난 23일

우크라이나의 강호

디나모 키예프의 감독으로 부임😁

하지만 27일 전해진

놀라운 소식


루체스쿠 감독이

돌연 팀에 사의를 표명


감독 부임 후

겨우 4일 지났는데...?

파도타기

알려진 이유는


디나모 키예프 팬들의

강경한 선임 반대 여론 때문


심지어 살해 협박 메시지가

감독에게 전달됐을 정도라는데😡


왜 이런 격한 반응이 나온 걸까?

바로 루체스쿠 감독의 경력 때문인데

우크라이나 리그는
디나모 키예프샤흐타르
양강 체제를 구축하고 있는 리그

그만큼 두 팀의 라이벌 감정은
뜨겁다 못해 살벌할 정도😲

문제는

루체스쿠 감독이


샤흐타르에서 10년 넘게 감독직을 맡아

팀에 수많은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는 것


그 과정은 디나모 키예프에게는

좋지 않은 기억일 수 밖에 없는데

완전놀라움

디나모 키예프의 팬들은

자신이 응원하는 팀으로


라이벌팀의 전설적인 감독이

오기를 원하지 않았고


결국 루체스쿠 감독은

여론에 백기를 들고 사의를 표명😥

일단 디나모 키예프 측은

루체스쿠 감독을 다시 설득할 계획


과연 디나모 키예프는

루체스쿠 감독과 함께할 수 있을까?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