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 축구

축구 역사상 최악의 범죄

코로나19로 사망한 줄 알았는데...

3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4월 23일


코로나19 의심 증세로

병원에 실려온 아이


하지만 입원 수 시간 만에

호흡 곤란으로 하늘나라로😥


축구 선수인 아버지는

SNS를 통해 아들을 추모하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는데

하지만 며칠 후 드러난 

충격적인 진실


범인은 바로


아버지!?

완전놀라움

범인의 이름은

세베르 톡타슈


터키 1부리그에서도 뛰었던

현역 축구 선수


그의 자백에 따르면 

아들이 병원에 입원한 후


베개로 아들의 얼굴을 눌러

질식사 시켰다고😨


도대체 왜!?


그는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난 아들이 태어난 후
단 한 번도 그를 사랑한 적이 없다.

라고 범행 동기를 설명


할많하않😡

친아들을 살해해놓고

SNS에서는 추모글 올리고


말 그대로

소름돋는 사건

너무 이른 나이에

하늘나라로 떠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