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 축구

축구하다가 '큰 일' 본 썰 직접 풉니다

게리 리네커가 회상한 역대급 흑역사

1,1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게리 리네커


잉글랜드 축구의 전설🤩

발로차

바르셀로나와 토트넘 등에서

큰 사랑을 받았는데


하지만 그를 대표하는 일화는

골이나 우승 이야기가 아닌


1990년 월드컵

'대변 사건'

말 그대로

경기 중 대변을 본 사건인데...


당시 상황에 관해

리네커가 직접 입을 열었다!


참사의 원인은


경기 전날 밤새 술을 마신 그는 

심한 설사 증세를 앓았는데😫


선발 명단에서 제외될까봐 

감독에게 말하지 않았다고...

그렇게 경기는 시작됐고

역시나 복통이 찾아왔는데

아일랜드의 공격을 막으려
태클을 했는데 결국 사단이 났다.

짙은 파란색 바지라 다행이었다.
주저 앉은 채 잔디를 파서
개처럼 문질렀다

읔ㅋㅋㅋ


더럽...ㅠㅠ

화장실 분노

수모는 이후에도 계속됐는데

교체 아웃 후
벤치에 앉아있었는데
동료들이 내게서 떨어지려 했다.

나 자신에게 부끄러운 날이었다.
그럴 만도 해...

그래도  

평생 흑역사로 남을 만한

부끄러운 일일 수 있는데도😨


팬들을 위해 기억을 떠올려

당시 이야기를 전해준 리네커


대인배 ㅇㅈㅇㅈ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