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첼시 9번에는 무서운 저주가 있어

15년째 이어지는 '9번의 저주', 이과인이 풀까?
오늘의 축구 작성일자2019.01.24. | 4,306 읽음

팀의 득점을 책임지는

최전방 공격수를 상징하는 번호

No.9


각 팀의 에이스, 주 득점원이

달고 있을 법한 이 번호가

저주처럼 여겨지는 팀이 있습니다.


런던의 자존심, 블루스(The Blues)

첼시


첼시의 마지막 

'진짜 9번'


2000년부터 2004년까지

177경기에 나서 88골을 터뜨린

지미 플로이드 하셀바잉크


이후로 9번을 단 대부분 선수들이

제대로 힘을 못 쓰고 있습니다-


에레디비지에 득점왕 출신

마테야 케즈만

(2004-05, 25경기 4골)



아르헨티나의 레전드

에르난 크레스포

(2005-06, 42경기 13골)

호나우지뉴를 막은 수비수

칼리드 불라루즈

(2006-07, 20경기) 

설기현의 동료였던

스티브 시드웰

(2007-08, 25경기 1골)

야심차게 밀어주던 유망주

프랑코 디 산토

(2008-09, 16경기)

당시 잉글랜드 최고 이적료였던

페르난도 토레스

(2010-15, 172경기 45골)

맨유 9번 → 첼시 9번

라다멜 팔카오

(2015-16, 12경기 1골)


전반기는 분명 잘했는데....

알바로 모라타

(2017-18, 48경기 15골)

깊은 좌절

최전방 공격수의 번호를

수비수가 달질 않나...

혼란에 혼란을 거듭한 15년


9번을 단 선수들은

하나같이 실망스러웠습니다-


실제로, 하셀바잉크 이후

첼시 공격을 이끌었다고 할 만한

최전방 공격수인

디디에 드로그바디에고 코스타

각각 11번과 19번을 달았죠-


'9번의 저주'는 

도대체 언제나 풀릴까요!?


첼시의 새로운 9번,

곤살로 이과인


세리에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36골)을

세운 검증된 스트라이커임에도

우려의 목소리가 크게 들리는 건

그간 첼시 9번을 따라다닌

'저주' 탓도 분명 있습니다-


"사리 감독은 나와 일하는 법을 알고 있다"


이과인 최고의 시절을 함께한

사리 감독과의 재회


과연 이과인이 15년째 이어지는

첼시 '9번의 저주'를 풀 수 있을까요?



해외축구 경기일정, 중계정보,

모바일 생중계/하이라이트는!?


👇 '오늘의 해외축구' 앱 👇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전참시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