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주인공 본능 끝판왕인 축구 선수

즐라탄, '태권도 슛'으로 커리어 통산 500호 골 기록!
프로필 사진
오늘의 축구 작성일자2018.09.17. | 1,821 읽음

모든 선수가 다

각자의 축구 인생에서

'주인공'이지만,


유독 결정적인 순간에

더 빛나는 선수가 있다


바로 이 선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무릎 부상, 그리고 미국 MLS행

커리어의 내리막이라 느껴졌던 순간


데뷔전에서 보란 듯

'미친 골'을 뽑아내는 주인공 본능


그런 그의 주인공 본능이

또다시 발휘됐다!

짜잔

말뫼 FF (1999-2001)

47경기 18골


아약스 (2001-2005)

110경기 48골


유벤투스 (2004-2006)

92경기 26골


인터밀란 (2006-2009)

117경기 66골


바르셀로나 (2009-2011)

46경기 22골


AC밀란 (2010-2012)

85경기 56골


파리 생제르맹 (2012-2016)

180경기 156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2016-2018)

53경기 29골


LA 갤럭시 (2018)

22경기 16골


스웨덴 대표팀 (1999-2016, 청소년 대표 포함)

116경기 62골


현역 중 메날두밖에 밟지 못한

커리어 통산 500호 골까지

단 한 골을 남겨 둔 상황-


MLS 28라운드 토론토전에

선발 출전한 즐라탄


전반 43분, 

마침내 그의 500호 골이 터졌다


!?!?!?!?!?!?


500호 골이라고 

뭐 준비하고 그런 거 아니지!?


커리어 내내 즐라탄의 상징이었던

'태권도 슛'으로 꽂아 넣은 원더골


정말 즐라탄답다ㄷㄷㄷ


도대체 이 형의 한계는 어디!?


어느덧 30대 후반의 나이지만,

은퇴는커녕 물오른 주인공 본능만

더 돋보이는 이 분,


앞으로 남은 커리어 동안 

얼마나 많은 멋진 장면을 만들어낼지

기대해 보자!



주말 해외축구 경기일정, 중계정보,

모바일 생중계/하이라이트는!?


👇 '오늘의 해외축구' 앱 👇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격공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