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팅글

다가오는 연말 모임 드레스 코드는? 컬러 별 추천 연말 파티웨어 아이템!

1,5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송년회와 연말 파티 약속이

많아지는 12월!

특별한 날인만큼

컬러나 소품을 이용해

드레스 코드를 맞추기도 하지?


그래서 오늘은 팅글이

연말에 가장 많이 손꼽히는

드레스 코드 컬러 별

파티웨어 아이템을 추천하려 해!

레드, 화이트, 골드

그리고 블랙 4가지 색.

그 외 에디터 추천 아이템까지

지금 바로 확인해보자!

첫 번째 드레스코드 컬러는 ‘Red’!

화려한 연말의 느낌을 내기에

더 없이 제격인 색이지.

아이템만 잘 선택하면

세련된 스타일링을 보여주기 좋아.


H&MV넥 블라우스

은은한 광택감과

넥라인에 살짝 잡힌

주름이 우아하지?

과한 느낌이 없어 부담 없이

데일리로도 착용할 수 있을 것 같아.


조금 더 캐주얼한 느낌은

니트로도 가능해!

샤넬CC로고 라운드 니트

보온성과 트렌디함

모두를 잡기 좋겠어.


빨간 옷이 부하거나

과해 보여서 부담스럽다면

백, 슈즈, 액세서리에

레드 아이템을 사용하는 방법도 있어!

불가리플랩커버

블링블링한 헤드 장치가 더해져

시크한 느낌까지 주기 좋아~

다음은 겨울의 눈을

연상할 수 있는 ‘White’야.

흰색의 아이템은

우아한 쉐입이나 디테일을 더할수록

더욱 매력적으로 보이는 것 같아.


그 예가 바로

자라드레이프 크롭탑!

원단 위에 다른 원단을

덧붙인 아플리케 디테일이

우아하면서

흔치 않은 느낌을 주기 딱 좋겠지?


구찌크레이프 울 실크 스커트

럭셔리한 스타일링에

적극 추천하는 아이템!


깔끔하고 단아한 스타일의

라비스타

화이트 스웨이드 리본 펌프스

데일리, 오피스 스타일 모두

실용적으로 신을 수 있는 아이템이야.

겨울철엔 따듯한 느낌의 노란 조명,

골드 컬러 장식을 많이 볼 수 있는데

차갑고 쓸쓸한 겨울을

화려하고 포근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해~

이번엔 연말에 빼놓을 수 없는 컬러

‘Gold’ 함께 살펴볼까?


인스턴트 펑크

19fw  글리터 블라우스

미세한 골드펄감에

바스트 셔링과 숄더 퍼프 디테일이

상체가 마른 친구들이 입어도

바디의 볼륨감을

살려주기에도 딱 좋을 것 같지?


그보다 펄감이 굵고 화려한

망고의  메탈릭 플리츠 스커트

넉넉한 길이감과 폭이

활동성까지 살렸어.


액세서리로 골드 포인트를

주고 싶은 팅그리라면

엠주1930 러플 후프 이어링처럼

볼드한 디자인은 어때?

컬러풀한 드레스 아이템이

어렵다면 이거지!

네 번째 드레스 코드 컬러는

‘Black’이야.

대신 포인트를 살려 색다른 느낌의

블랙 패션을 연출해보는 건 어떨까?


COS패더드 랩 스커트

가벼운 깃털 느낌의

랩스커트로 파티웨어로 딱이야.


쟈니헤잇재즈트위드 자켓

앞서 소개한 레드,

화이트, 골드의 컬러가

적절히 믹스된 아이템으로

매치하는 아이템에 따라

캐주얼한 느낌도,

포멀한 느낌도 낼 수 있어.


로맨틱 블랙 스타일로는 퍼프 숄더와

A라인 스커트가 사랑스러운

로테이트퍼프 소매 벨트

미니 드레스 같은 아이템이 좋아~

다 같은 포인트 컬러라면

재미 없겠지?

다양한 컬러와 패턴,

소재도 알려줄게!


익스클루시브 페스티벌

퍼프 소매 맥시 드레스녹색

연말 대표 컬러인

빨강과 보색 대비를 이루는 컬러로

레드 컬러 사이에서

더욱 화려해 보일 수 있어.


그리고 빼놓으면 아쉬운 레오파드!

귀여운 느낌의

레오파드 스타일을 원한다면

이너스웨이레오파드

베레모와 같은 아이템을

착용해보는 것도 좋아~


마지막은 언더82

앨리스 펄 파우치백이야!

특히 회사원인 팅그리들에게는

백 포인트 스타일을 권장하는데

퇴근 후의 연말 모임으로

드레스업을 하기 어려울 땐

가방에 포인트를 주는 것만큼

쉽고 편한 스타일링이 없거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