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팅글

비건족을 위한 비건패션&비건뷰티 추천 브랜드 BEST5!

4,0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일반적으로 '채식주의자'로 통용되며

육식을 먹지 않는 것이

주된 실천 방법인 비건(Vegan)!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먹는 것뿐 아니라 

옷이나, 화장품 등 동물성 소재나 원료를 

배제한 제품들을 사용하는 것으로 

범위가 점차 넓어지고 있는데요,

패션과 화장품에도 불고 있는

비건 열풍의 주역들을 모아봤어요~!

비건 채식주의자 디자이너와 

비건 패션을 실천하려는

마케터가 만나 시작된 

비건 패션 브랜드,'낫 아워스'에요~


페이크 퍼(Fake fur),

페이크 레더(Fake leather)를

이용한 제품들을 선보이며,

동물의 희생없이 비건 소재로만

제품을 제작하고 있는데요,

디자인은 실제 동물의 가죽이나

털을 이용한 제품보다

더욱 높은 퀄리티를 보여주고 있어 

비건 라이프를 실천하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좋아요~!

'낫 아워스'와 마찬가지로

비건 패션을 제안하는 브랜드로

실제 동물의 털로 만든듯한 화려한 퍼 제품이 

다양하게 판매되고 있는데요,

실제 퍼(Fur) 제품보다 더욱 퀄리티가 높고 

세련된 디자인의 제품이 많아 

평소 패션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이미 너무나도 유명한 브랜드에요☆


또한 비건 타이거의 '양윤아' 대표는 

비건을 소재로 한 축제

‘비건 페스티벌’의 기획자이기도 하여 

비건 라이프에 앞장서고 있는데요,

올해로 5회째를 맞은 페스티벌은 

1만 명이 찾는 축제로 자리 잡았다고 하니

비건에 관심이 있다면 눈여겨보면 좋겠어요~!

천연화장품 제품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지만 

이에 따라 천연화장품의 기준에 대한 

소비자들의 의구심 역시 커지고 있는데요,

'올리베리어'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비건 단체인 영국의

‘비건 소사이어티(The Vegan Society)’를

통해 정식으로 비건 인증을

완료한 브랜드에요~!


비건 소사이어티(Vegan society)인증의 경우

동물실험을 하지 않고, 동물로부터 파생된 

그 어떠한 원료도 사용하지 않은

100% 식물성 원료, 

GMO(유전자 변형 농산물)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제품에 주어지는 인증으로 

유럽의 까다롭고 엄격한 심사를

통해 발급된다고 해요!

이 정도면 안심하고 믿고 사용할 수 있는 

진짜 비건 코스메틱이겠죠~?!♥

친환경 성분만을 사용하며

동물실험을 하지않는 

Cruelty-Free 비건 코스메틱,아워글래스.

화장품 전문가 '카리사 제인스'

지난 2004년 론칭한 메이크업 브랜드로

'비건'을 모토로 하며,

전세계에 769개의 매장을 운영할 정도로 

큰 사랑을 받는 코스메틱 브랜드인데요,

특히 세포라 내 베스트셀러 자리를

놓치지 않기로 유명해요~!


또한 실제로 헐리웃 스타들이

사용하는 것이 알려지며 

더욱 유명세를 얻었는데요,

지난 5월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에

국내 첫 매장을 오픈하며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답니다♡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한번씩 들어봤을법한 

독일의 대표적인 자연 화장품 브랜드

'로고나'에요~

로고나의 전 제품은 독일에서

개발 및 생산되며,

이미 전 세계 43개국에

수출되며 사랑받고 있는데요,

비건 코스메틱 답게

자연에서 채취한 성분으로만 만들어지며,

동물실험은 일절 하지 않고 있답니다!


특히 아이와 온 가족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제품들로 유명하며,

그 중에서도 썬크림과

클렌저 제품이 가장 유명해요~


올 가을,겨울 가족이 모두 함께

사용할 화장품을 찾는다면

'로고나'로 선택해도 좋을 것 같아요~!

비건 패션 & 비건

뷰티 브랜드를 알아봤어요~!

그 동안 비건 라이프를

실천하고 싶었지만

식단 관리가 어려워 고민이셨다면

이렇게 패션, 뷰티부터

실천해보시면 어떨까요~?!


비건 라이프를 지향 하시는

모든 분들을 응원할게요,

화이팅!!♥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