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타임포럼

스켈레톤과 컬러로 연출한 제니스의 신세계

8,7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제니스 바젤월드 2018 부스 전경

스위스 르 로끌을 대표하는 전통의 시계제조사 제니스(Zenith)는 지난해 100분의 1초 단위 측정이 가능한 새로운 크로노그래프 라인업인 데피 엘 프리메로 21(El Primero 21)를 성공적으로 런칭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최초로 모노크리스탈 실리콘 소재의 통합형 오실레이터 설계를 채택한 혁신적인 컨셉의 데피 랩(Defy Lab)으로도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한동안 완전히 잊혀진 데피를 소환한 것으로는 성이 차질 않았는지 제니스는 이렇듯 몇 종의 인상적인 컴플리케이션 라인업과 함께 컬렉션을 완전히 리뉴얼 재편했고, 일자형 러그를 갖춘 특유의 볼드한 토노형 케이스에 제니스를 상징하는 오각별을 변주한 스켈레톤 무브먼트/다이얼 디자인은 새로운 데피 컬렉션을 관통하는 중요한 디자인 코드로 자리잡았습니다. 제니스는 올해도 변함없이 데피 컬렉션에 힘을 쏟으면서 하이비트 크로노그래프 버전의 뒤를 잇는 단순한 기능의 엔트리 레벨 신제품을 추가해 라인업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Defy Classic

데피 클래식 (오픈워크 다이얼 버전)


직경 41mm, 두께 10.75mm 크기의 케이스는 전체 티타늄 소재로 제작되어 가벼운 무게를 특징으로 합니다. 여기에 부분 스켈레톤 가공한 새 인하우스 자동 무브먼트 엘리트 670 SK 칼리버를 탑재했습니다(진동수 4헤르츠, 파워리저브 약 48시간). 엘리트 670 SK 칼리버에는 또한 실리콘 소재의 이스케이프 휠과 레버를 적용해 보다 내구성을 더했습니다. 

별 모양으로 오픈워크 가공된(이는 전작 데피 랩을 연상시키는 대목) 다이얼 면과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을 통해 독특한 느낌의 새 무브먼트를 감상할 수 있으며, 다이얼 챕터링과 스트랩에도 각각 블루 컬러를 적용하여 전체적으로 단조롭지 않은 느낌입니다.  

역시나 쓰리 핸즈에 날짜 표시 기능이 있는 데피 클래식 신제품입니다. 그런데 앞서 보신 오픈워크 다이얼 버전과 달리 보수적인 기존의 다이얼을 채택해 '클래식'이라는 이름에 좀 더 부합하는 모습입니다. 데이트 디스크를 6시 방향이 아닌 3시 방향에 위치시킨 것도 차이입니다.


하지만 두 버전 무브먼트는 같은 엘리트 670 SK 자동 칼리버를 사용했습니다. 부분 스켈레톤 가공한 무브먼트를 별 모양으로 오픈워크 가공한 다이얼 면으로 드러내느냐 감추느냐 정도의 차이가 있는 셈입니다. 티타늄으로 제작된 케이스 직경 역시 앞서 보신 오픈워크 다이얼 버전과 동일합니다. 케이스 방수 사양은 100m. 두 버전 공통적으로 표면 요철 처리된 러버 스트랩(블랙 or 블루), 블루 악어가죽 스트랩, 그리고 티타늄 브레이슬릿 3가지 종류의 스트랩으로 선보이며, 각 스트랩 별도 구매 후 호환도 가능합니다. 

Defy Zero G

데피 제로 G


데피 컬렉션 최초로 그래비티 컨트롤(Gravity Control, 중력 제어) 기능을 갖춘 소형 자이로스코프 모듈을 추가한 하이 컴플리케이션 신작입니다. 제품명에 병기한 G는 중력을 뜻하는 영문 이니셜로, 기계식 시계의 등시성에 필연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중력을 효과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메커니즘을 갖추고 있음을 내포합니다. 단 이 시계는 일반적인 투르비용 시계와는 차이가 있습니다. 별도의 케이지 안에 밸런스를 포함한 이스케이프먼트 부품을 일정한 속도로 회전시키는 투르비용과 달리 제니스의 그래비티 컨트롤 모듈은 손목의 움직임에 따라 해당 모듈 전체가 따라 흔들리면서 중력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 원리입니다.  

제니스는 아카데미 크리스토프 콜롬브(Academy Christophe Colomb)를 먼저 전개한 특허 받은 그래비티 컨트롤 컴플리케이션을 버블 돔형의 사파이어 글라스와 함께 거하게 노출한 아카데미 버전과 달리 해당 자이로스코프 모듈을 한층 눈에 띄게 소형화해 데피 컬렉션에도 접목할 수 있도록 변형한 것입니다(데피 케이스의 구조가 미들 케이스에서 베젤로 이어지는 부위가 두드러진 볼륨감 있는 형태이기에 가능한 것이기도!). 더불어 아카데미 버전에서만 볼 수 있던 퓨제 앤 체인(콘스탄트 포스 메커니즘을 위한) 설계도 새로운 데피 버전에서는 과감히 생략되었습니다. 

케이스 직경은 44mm, 두께는 14.85mm이며, 방수 사양은 100m, 케이스 소재는 브러시드 가공한 티타늄 외 로즈 골드 버전을 함께 선보입니다. 공통적으로 총 324개의 부품과 41개 부품으로 구성된(이중 자이로스코프 모듈에만 139개 부품 사용) 새 인하우스 수동 엘 프리메로 8812 S 칼리버를 탑재했습니다(진동수 5헤르츠, 파워리저브 약 50시간). 역시나 별 모티프로 오픈워크 가공한 다이얼 면을 통해 개성적인 스켈레톤 무브먼트를 감상할 수 있으며, 오프센터 다이얼로 시와 분을, 2~3시 방향의 인디케이터로 파워리저브를, 9~10시 방향의 서브 다이얼로 스몰 세컨드(초)를 각각 확인할 수 있습니다. 

티타늄 버전은 블루 악어가죽 스트랩과 티타늄 브레이슬릿 버전으로 출시되며, 로즈 골드 버전은 골드 브레이슬릿 모델로만 출시될 예정입니다.


이제 파일럿(Pilot) 컬렉션 신제품 몇 점 함께 보시겠습니다. 

파일럿 타입 20 엑스트라 스페셜 크로노그래프 모델로 하이비트 자동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엘 프리메로 4069)를 탑재한 기존의 몽트르 다에로네프(Montre d’Aéronef, 항공 시계) 디자인과 큰 차이는 없어 보입니다. 다만 직경 45mm 크기의 케이스 소재로 스틸이 아닌 브론즈(청동)를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매트한 블루 컬러 다이얼과 블루 누벅 가죽 스트랩의 조화도 인상적입니다.


앞서 출시된 파일럿 타입 20 크로노그래프 톤 업이 올해는 블랙 컬러로 의도적으로 에이징 처리한 스틸 케이스로 새롭게 선보입니다. 매트한 블랙 컬러 다이얼에 특징적인 오버사이즈 인덱스와 핸즈 디테일이 돋보이며, 화이트 컬러 수퍼루미노바를 두툼하게 채워 야간에도 충분한 가독성을 보장합니다.  

파일럿 타입 20 엑스트라 스페셜 40mm 신제품입니다. 블랙과 다크 블루 컬러 다이얼 버전 모두 브론즈 케이스를 사용해 전작과 차이를 보입니다. 빈티지한 감성을 표현한 케이스 소재와도 궁합이 좋은 그린 혹은 블루 컬러 누벅 가죽 스트랩을 사용한 점도 눈길을 끕니다. 두 다이얼 버전 공통적으로 무브먼트는 엘리트 자동 679 칼리버를 탑재했습니다(진동수 4헤르츠, 파워리저브 50시간).  

작성자 정보

타임포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