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타임포럼

까르띠에 산토스 워치. 영원한 클래식의 귀환

[SIHH 2018] 까르띠에 신제품 리포트

61,9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SIHH 2018 까르띠에의 부스 및 디스플레이 이미지

까르띠에 SIHH 2018의 주력은 바로 산토스 워치입니다. 탱크와 더불어 가장 아이코닉한 모델이라고 할 수 있죠. 잘 아시다시피 산토스라는 이국적인 이름의 시계는 브라질 출신의 모험가이자 비행사이며 파리 사교계에서 활약했던 산토스 듀몽의 요청에 의한 시계이기 때문입니다. 알베르토 산토스 듀몽은 열기구를 조종할 때, 회중시계를 꺼내 시간을 확인하는 일이 쉽지 않자 손목에 매달 수 있는 시계를 친구인 루이 까르띠에에게 제작해 달라고 합니다. 이에 화답한 것이 산토스 워치로 러그(Lug) 개념을 디자인에 계산해 넣은 것이죠. 이러한 산토스 워치가 2018년 새롭게 돌아왔습니다.  

새로운 산토스 워치는 먼저 손쉬운 스트랩, 브레이슬릿 탈착이 가능한 구조로 변경되었습니다. 이 같은 구조는 여러 시계 브랜드들에 시도되어 왔기 때문에 그리 새로운 시도는 아닙니다만, 다양한 스트랩을 메이커에서 제공하고 교환할 수 있도록 하는 사용자 친화적인 변화는 산토스 워치가 진화했다고 할 수 있는 요소입니다. 위 사진과 같이 다양한 소재와 색상의 스트랩을 결합할 수 있고, 브레이슬릿은 케이스에서 아주 쉽게 탈착할 수 있습니다. 살짝 돌출된 레버를 제끼면서 브레이슬릿을 케이스 백 방향으로 내리면 매끄럽게 분리됩니다. 결합은 이보다 더 간단해 브레이슬릿을 케이스의 홈에 맞춰 끼워 넣으면 됩니다. 손쉬운 탈착을 위함인지 전반적인 케이스 디자인의 수정 때문인지 명확하지 않으나 러그의 길이가 기존 산토스에 비해 짧아졌음을 알 수 있죠. 

브레이슬릿은 케이스와 탈착하는 일 이외에, 각각의 링크를 조절할 수 있어야 정말 편한 구조죠. 가장 고전적인 핀 방식, 스크류 드라이버를 이용하는 스크류 방식이 있고 최근에는 브레이슬릿에 스프링을 내장시켜 핀을 고정하는 방식이 흔합니다. 산토스 워치는 마지막 방식에 해당하지만 이를 최대한 버튼을 감추고 있습니다. (아래에서 두 번째 사진) 브레이슬릿 링크 좌측을 누르면서 링크 측면의 핀을 눌러 빼는 방식은 같지만 버튼을 보이지 않도록 처리해 미관을 해치지 않도록 했습니다. 작은 디테일이지만 주목할 필요가 있죠. 

디자인에 있어서는 산토스 워치의 기본틀에서 몇몇 부분의 디테일 변화를 확인하 할 수 있습니다. 우선 다이얼에서는 로만 인덱스 안쪽의 미닛 인덱스는 레일웨이 인덱스로 바뀌었습니다. 이를 통해 다이얼의 구획이 명확해진 인상입니다. 베젤은 정사각형의 모서리를 둥글게 만든 형태였으나 상, 하를 연장해 브레이슬릿과 결합했을 때에 디자인에서 자연스러운 연장이 드러나도록 했습니다. 러그와 크라운 가드는 곡선미를 더해 상당히 다른 실루엣을 만들어냈습니다. 즉 새로운 산토스 워치는 케이스 라인만으로 구분할 수 있을 만큼 도드라진 변화가 나타났습니다. 까르띠에에서는 기능적인 강점을 크게 강조하지 않지만, 100m 방수 성능과 4,800A/m 수준의 내자성능을 갖췄습니다. 일반적인 다이얼을 지닌 다양한 케이스 사이즈의 산토스 워치와 로만 인덱스를 스켈레톤으로 성형한 산토스 스켈레톤을 중심으로 라인업을 꾸리게 되며, 부가적인 기능은 점차 추가되리라 봅니다. 2018년 초여름에 정식으로 데뷔할 새로운 산토스 워치는 심미적이며 예술성의 농도를 더욱 짙하게 드러나며, 메종 까르띠에의 원점회귀의 속도를 더욱 빠르게 할 것입니다. 

작성자 정보

타임포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